해외축구

100초 사이 페널티킥 2개 잡아낸 ‘거미손 골키퍼’

입력 : 2017.04.17 09:17 ㅣ 수정 : 2017.04.17 09: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6일(현지시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카라스코가 찬 페널티킥을 오사수나의 골키퍼 시리구가 그림처럼 막아내고 있다. (사진=TV 캡처)



아마추어 축구에서도 좀처럼 보기 힘든 대기록(?)이 스페인 프로축구에서 수립됐다.

기록의 주인공은 오사수나의 주전 골키퍼 살바토레 시리구(30). 16일(현지시간)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원정경기에서 시리구는 2분 만에 페널티킥 2개를 막아냈다.

기적(?)은 경기종료 2분을 남긴 후반 43분 페레이라 카라스코가 페널티킥을 얻어내면서 시작됐다.



3대0으로 앞서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선 4점차로 격차를 벌려 간만에 대승을 올릴 수 있는 절호의 찬스.

이날 경기에서 이미 2골을 넣고 잔뜩 상승세를 탄 카라스코가 키커로 나섰지만 시리구는 공을 쳐내며 카라스코의 해트트릭을 막아냈다.

이대로 끝나는가 싶던 경기는 후반 45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또 다시 페널티킥을 얻어내면서 스코어를 알 수 없게 됐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선 토마스가 키커로 나섰지만 시리구는 2차 선방에 성공하며 추가 실점을 막았다.

시리구가 막아낸 첫 페널티킥과 두 번째 페널티킥 사이 간격은 2분, 보다 정확히는 101초다.

스페인 축구협회에 따르면 스페인 프리메라리그 역사상 101초 만에 2개의 페널티킥을 막아낸 골키퍼는 시리구가 처음이다.

수비의 최종 라인에 선 시리구가 막판까지 투혼을 발휘했지만 오사수사는 90분 내내 밀리면서 이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0-3으로 경기를 내줬다.

현지 언론은 "경기 내내 오사수나가 주도권을 빼앗긴 채 고전했지만 시리구가 연이어 페널티킥을 막아낸 순간 만큼은 경기의 주인공이었다"고 평가했다.

오사수나는 32경기에서 승점 17점을 올려 스페인 프리메라 리그에서 최하위를 달리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