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맥주 상자 안에 버려진 갓난아기, 6살 형이 지켜줘

입력 : 2017.06.17 13:44 ㅣ 수정 : 2017.06.17 13: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형제는 영문도 모른채 길바닥에 나앉게 됐지만, 형은 많은 사람들이 밀려와도 어린 동생 곁을 절대 떠나지 않았다.(사진=유튜브 캡쳐)



베트남 하노이에서 맥주 상자 안에 버려진 아기가 발견됐다. 불행중 다행은 아기가 혼자 남겨지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베트남 브레이킹 뉴스는 16일 (현지시간) 담요에 싸여 빨간 플라스틱 상자 안에 놓인 아기와 그 곁을 지키는 한 남자 아이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아이들을 발견하고 깜짝 놀란 지역주민이 촬영한 것이며, 두 아이의 관계는 형제로 밝혀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새벽 5시쯤 형제의 엄마는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길가에 아이들을 두고 떠났다. 길 건너편에서 기름을 넣고 온다는 말만 하고는 다시는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고 한다. 이후 해당지역 근로자가 보 반 응안(Vo Van Ngan)에 있는 교회 밖 길거리에서 버려져있던 아이들을 발견했다,

그는 “공황 상태에 빠진 6살 사내 아이가 2개월쯤 되보이는 동생이 든 상자를 부여잡고 앉아서 펑펑 울고 있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기부자들이 아기를 도와주기를 희망한다. 누가 죄 없는 아이들을 왜, 이렇게 아무데나 버릴 수 있었는지 잘 모르겠지만 어리고 취약한 아이들이 납치되거나 팔릴 수도 있었다”며 “아기는 현재 병원으로 옮겨졌고, 형제의 부모에 대한 정보를 알고 있다면 누구든지 아이가 있는 병실로 연락바란다”는 말을 덧붙였다.



경찰은 현상 수배를 내렸고, 관계당국은 현재 아이들의 엄마를 필사적으로 찾고 있는 중이다.

사진=유튜브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