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나체녀 반응 궁금했던 20대 여성…실험 대가는 혹독

입력 : 2017.08.24 10:09 ㅣ 수정 : 2017.08.24 1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 여성이 엉뚱한 궁금증을 참지 못하고 직접 실천에 옮긴 대가는 혹독했다. (사진=영상 캡처)



‘벌거벗고 길을 걷는 여자를 보면 사람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황당한 호기심이다. 한 20대 여성은 이런 호기심을 품었고, 생각에 그치지 않고 직접 실행에 옮겼다. 이 여성은 궁금증을 시원하게 풀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 대가로 벌금 440만원형을 받게 됐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26세 여성이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고 길에 나선 곳은 이탈리아 볼로냐. 여자는 친구들과 함께 실험을 실천에 옮겼다. 물론 옷을 벗은 건 이 여성 뿐이었다. 친구들은 영상을 찍는 등 차후 테스트 결과를 분석(?)하기 위한 자료수집을 맡았다.



상당한 미모의 여성이 벌거벗고 길을 걷는 모습을 본 사람들의 반응은 다양했다.

“윤리와 도덕이 땅에 떨어졌다”며 여자를 비난하는 사람이 많았지만 일단의 청년들이 여자를 따르기 시작하면서 테스트는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청년들은 핸드폰으로 영상을 찍으며 “옷을 잃어버렸나요?”, “옷을 도둑 맞았어요?”라고 호기심으로 가득한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하지만 테스트는 오래가지 않았다.

경찰이 나타나 알몸으로 길을 걷던 여성을 저지하고 나선 것. 이런 부분에서 관대할 것만 같은 이탈리아지만 벌고벗고 길을 걷는 건 분명한 경범죄 처벌 대상이었다.

여성은 “두려움을 극복하고 싶었고, 옷을 입지 않아도 우린 모두 선량한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세상에 보여주고 싶었다”는 비장하면서도 거창한 항변을 내놓으며 선처를 부탁했다. 하지만 당국은 여성에게 벌금 3300유로를 부과했다. 우리돈 440만원 정도다.

경제적 여유가 없는 젊은 여성이 감당하기엔 벅찬 금액이다. 함께 실험을 벌인 친구들과 표현의 자유를 강조하는 활동가들이 여성을 돕기 위해 모금을 시작했지만 모인 돈은 아직 미미하다.

현지 언론은 “모인 돈이 15유로(약 2만원)에 불과해 여성이 힘든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