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아공 주민 300명 인육 먹어…21세기 카니발리즘

입력 : 2017.08.24 17:27 ㅣ 수정 : 2017.08.24 17: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건이 벌어진 집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한 작은 마을에서 사람을 살해하고 인육을 먹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 특히 마을 주민 중 300여 명도 무덤을 파내 인육을 먹은 것으로 드러나 더 큰 충격을 주고있다.

최근 남아공 뉴스24 등 현지매체는 동남부에 위치한 마을 에스트코트에서 카니발리즘(cannibalism·식육주의)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충격적인 사건의 실체가 드러난 것은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간) 마을의 한 남자가 현지 경찰서로 자수를 하면서다. 남자는 "인육을 먹는 것이 지쳤다. 자수하겠다"면서 함께 가져온 사람의 손과 다리 일부를 경찰에 내밀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용의자 4명을 체포했으며 이들의 집에서 부패한 시신의 일부를 찾아냈다.

경찰이 공개한 사건의 전말은 영화로도 표현하기 힘들 만큼 끔찍하다. 먼저 이들 용의자 중 3명은 한 여성을 살해한 후 시신을 훼손해 먹었다. 경찰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던 지난 21일에는 더욱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최근 열린 에스트코트 마을 회의에서 밝혀진 내용에 따르면 971명 중 3분의 1의 주민들이 용의자 네 명의 권고로 인육을 먹었다고 고백했다.



보도에 따르면 체포된 용의자 중 2명은 이 지역의 주술사로, 주민들은 인육을 먹으면 가족의 번영과 건강을 유지한다는 거짓말에 속아 이같은 짓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현지언론은 "신체의 일부가 건강에 좋다는 미신이 아프리카 일부 지역에 뿌리깊게 내려오고 있다"면서 "주술사들이 마을 주민들을 유혹해 무덤도 파헤쳤다"고 보도했다. 이어 "용의자들은 모두 30대의 젊은 남자로 살인 및 살인 공모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