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욕설 내뱉으면 고통 참을성 늘어난다 (연구)

입력 : 2017.08.28 15:36 ㅣ 수정 : 2017.08.28 15: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근 한 연구에 의하면, 욕설을 내뱉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고통을 더 오래 참을 수 있다고 한다.



모서리에 부딪히거나 넘어지는 등 사람들이 참기 힘든 고통을 경험할 때, 속으로 감내하기보다 차라리 시원하게 욕설을 내뱉는 편이 통증을 완화시키는데 효과적일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2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영국 킬 대학과 센트럴 랭커셔 대학 연구원들이 고통 경감을 위해 ‘약’대신 ‘욕’이라는 훨씬 단순한 비법을 찾아냈다고 전했다.

최근 두 대학 연구팀은 영국인과 일본인을 대상으로 ‘욕설이 실제 고통에 대한 내성을 높일 수 있는지’ 실험 연구를 실시했다. 서로 다른 국적을 가진 지원자를 동원한 것은 문화적으로 욕설에 대한 용인 수준 차가 있는 영국과 일본인의 반응을 비교하기 위해서였다.

연구팀은 모든 지원자들에게 평소 잘 쓰지 않는 손을 얼음물에 넣게 하고, 영국인과 일본인 참가자 절반에게 영어 혹은 일본어로 욕설을 여러 차례 해달라고 요청했다. 반면 나머지에겐 저속하지 않은 단어들을 사용하라고 일렀다.

실험 결과, 욕설을 한 영국인 지원자들은 1분 18초 동안 차가움을 견뎌낸 반면 저속한 단어를 사용하지 않은 영국인들은 45.7초를 버티는데 그쳤다. 욕을 사용한 일본인들도 55.6초 동안 고통을 참았고, 욕을 하지 않은 일본인은 그에 절반인 단 25.4초를 버텼다.

욕의 유무와 관계없이 일본인 지원자들이 영국인들보다 고통을 참지 못했지만, 전체적으로 욕을 내뱉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거의 두 배 이상 손이 시린 고통을 견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과를 바탕으로 해당 연구진들은 스칸디나비아 통증연구학회지(Scandinavian Journal of Pain)를 통해 “영국과 일본 둘 다 욕설을 할 때 고통스러운 자극에 더 관대하며, 욕을 하는 행위가 자극 완화를 돕는데 효과적인 방법으로 권장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