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2045년, 할리우드에서 ‘AI 배우’ 활약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분노의 질주7’ 속 폴 워커



약 30년 뒤에는 할리우드도 인공지능(AI)의 영향권 안에 들 것으로 보인다는 전문가의 예측이 나왔다.

영화 ‘반지의 제왕’ 등에서 각종 컴퓨터그래픽 등을 담당한 유명 엔지니어인 스티븐 리제러스는 최근 미국 잡지 할리우드리포터와 한 인터뷰에서 “2045년 할리우드에는 사람 대신 AI가 프로그램을 연출하고 더 나아가 실사촬영까지 가능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AI를 이용한 제작방식은 제작시간을 단축시킬 뿐만 아니라 엄청난 규모의 예산을 아끼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AI를 이용한 프로그램 제작을 넘어, AI가 영화에 출연해 배우로 활약하는 이러한 기술은 이미 할리우드 영화계에서 활용돼 관객과 만나기도 했다.

2014년 개봉한 영화 ‘분노의 질주 7’ 촬영 당시 주연 배우 중 한 명이었던 폴 워커가 사망하자, 제작진은 그와 체격이 비슷한 동생들이 대역으로 일부 장면을 촬영하고 나머지는 컴퓨터 그래픽 편집을 통해 폴 워커를 완벽하게 등장시켰다.

당시 이 컴퓨터 그래픽 시스템은 그가 과거 출연했던 영화에서 얻은 데이터, 즉 폴 워커 특유의 움직임이나 걸음걸이 등 매우 사소한 디테일 정보를 대역에게 입혀 더욱 실제와 똑같은 폴 워커를 만들어내는데 성공했다.

연출 및 연기 등의 창작 영역은 인공지능의 대중화 이후에도 인간의 고유 영역 중 하나로 남을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생각보다 많은 영역을 AI에게 내줄 수 있다는 예측을 내놓는 전문가는 스티븐 리제러스 한 사람만은 아니다.

예술과 VR, 인공지능 등을 연계해 새로운 창작물을 만들어내는 연구단체인 카오스그룹랩스(Chaos Group Labs)의 디렉터인 크리스 니콜스는 “인공지능을 통해 만들어낸 프로그램인 ‘디지털 인간’(Digital Humans)은 영화계에서 점차 더욱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면서 “인공지능이 모은 데이터는 더욱 실제같은 인간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편 영국 옥스퍼드대와 미국 예일대 등 세계 유수의 연구진은 50년 이내에 번역부터 트럭 운전까지 다방면에서 AI가 인간 대신 활약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