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애견과 ‘굿잠’의 상관관계…한 침대 NO, 근처 YES! (연구)

입력 : 2017.09.11 15:08 ㅣ 수정 : 2017.09.11 15: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밤새 편안한 잠을 자고 싶은 애견인들이라면 반가운 소식이다.

최근 미국 미네소타주의 유명병원 메이오클리닉 연구팀은 애견과 같은 침실을 사용하면 수면의 질이 높아진다는 논문을 발표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개가 잠에 방해된다는 많은 사람들의 인식과는 반대에 서있다. 개의 특성상 주인을 귀찮게 해 숙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인식이 널리 퍼져있기 때문이다.

연구팀의 실험방법은 간단하다. 먼저 연구팀은 수면장애가 없는 건강한 성인 40명과 애견을 5개월 간 함께 지내게 하고 이들의 수면 패턴을 분석했다. 그 결과 개를 침대 근처에 두고 잠을 잔 피실험자들의 수면의 질이 가장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는 피실험자가 개를 같은 침대에서 안고 자는 것이 수면을 질을 높이는데 좋다는 의미는 아니다. 애견과 한 침대에서 같이 자는 피실험자의 경우 수면의 질이 가장 낮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왜 이같은 현상이 발생할까? 연구를 이끈 루리스 크란 박사는 "애견을 같은 공간에 두고 잠을 자는 피실험자는 안전함과 편안함을 느낀다"면서 "이같은 심리적인 감정이 수면의 질을 높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크란 박사는 "애견과 같은 침대에서 같은 이불을 덮고 자는 것은 개의 뒤척거림 등 여러 요인 탓에 수면에 방해가 된다"면서 "이는 애견의 덩치와는 관계가 없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