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루한 362억, 크리스 259억 벌어…中연예인 연평균 수입은?

입력 : 2017.10.05 10:39 ㅣ 수정 : 2017.10.05 1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이돌그룹 엑소 출신 멤버 루한, 크리스(더팩트)



중국 유명 여자 연예인 판빙빙(36)이 올 상반기 벌어들인 수익이 3억 위안(약 520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판빙빙을 포함한 올 상반기 기준 중국인 명사 상위에 링크된 10위까지 모두 연예인이 이름을 올렸으며, 이들의 평균 수입은 2억 2600만 위안(약 390억 원)에 달했다고 포브스 차이나는 지난 3일 이같이 밝혔다. 이런 10위권 스타들의 수입 수준은 지난 14년 전과 비교해 약 4.7배 이상 급증한 수준이다.



특히 1위에 이름을 올린 중화권 여배우 판빙빙은 지난 2004년 데뷔한 이래 14년 동안 최고의 ‘셀러브리티’라는 지칭을 얻으며 지난 2015년에 이어 2016년에도 2년 연속 최고 수입 연예인으로 기록됐다.

현지에서는 판빙빙의 지속적인 인기에 대해 그를 지칭해 ‘판예(范爷, 판 어르신)’이라는 별명을 지어 부르고 있는 분위기다.

올해 발표된 중국 유명 인사들의 수입 순위의 눈에 띄는 변화는 루한(27), 크리스(26), 조려영(29), 양양(26) 등 20대 젊은 연예인들이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는 점이다.

과거 여명, 유덕화 등 90년대를 주름잡으며 꾸준한 인기를 이어갔던 홍콩 출신의 영화배우 대신 20대 젊은 층의 스타들이 순위 상위에 링크된 셈이다.

특히 지난 2000년대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유명 인사 1위에 지속해서 이름을 올렸던 농구 스타 야오밍(37)은 올해에도 상위에 링크되는 행운을 얻지 못했다.

2004~2009년까지 연평균 1억 2000만 위안~3억 위안까지 천문학적인 수입을 벌어들였던 농구 스타 야오밍은 2011년 은퇴를 선언하며 유명인사 10위권에 재진입하지 못했다.

한편, 올 상반기 기준 유명 인사 1위에 링크된 판빙빙에 이어 2위에 이름을 올린 루한은 2억 1000만 위안을 벌어들였고, 3위의 양미(31)는 2억 위안, 조려령 1억 9000만 위안, 양양 2억 4000만 위안, 류타오(39) 1억 8000만 위안, 성룡(63) 3억 3000만 위안, 안젤라베이비(28) 2억 위안, 주걸륜(38) 2억 6000만 위안, 크리스 1억 5000만 위안 등으로 집계됐다.

이들 순위는 미디어 노출 빈도와 수익 등 두 가지 기준으로 종합 집계된다. 수익에는 해당 시기 동안 벌어들인 작품 출연료, 광고 출연비용, 판권 수입 등이 포함된다. 단, 소득 기준은 세금 납부 이전의 소득으로 계산되며 각 개인이 소유한 부동산, 주식 금융 투자 자산 등의 수익성 여부는 순위 계산 시 포함되지 않는다.

이들 순위와 관련, 연예계에 정통한 관계자는 “연예인의 연평균 수입은 세금 납부 정산 이전의 수익으로 계산된다는 점에서 실제로 해당 연예인이 활용가능한 금액과는 무관한 경우가 상당하다”면서 “표면적으로 드러난 천문학적인 수익 탓에 오히려 세금 산정 등과 관련한 명확한 지표를 요구받는 등 이들의 소득세와 관련해 엄격한 잣대가 적용되는 것이 현재 추세다”고 말했다.

사진=더팩트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