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벌꿀 75%에서 검출되는 살충제…英 “전면 금지할 것”

입력 : 2017.11.13 16:17 ㅣ 수정 : 2017.11.13 16: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정부는 조만간 꿀벌을 위협하는 살충제 사용을 전면 금지할 전망이다. (사진=포토리아)



영국이 꿀벌의 생존에 해악을 끼치는 살충제 사용을 전면 금지할 방침이다. 최근 전세계 꿀의 75%에서 살충제 성분이 발견됐다는 조사를 반영한 결과다.

영국 매체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영국 마이클 고브 환경부 장관은 지난 10일(현지시간) “유럽 전역의 꿀벌 등 곤충을 해치는 살충제에 대한 전면적인 금지 조치를 펼칠 것”이라면서 “100억 파운드(약 14조 7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식품 산업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꿀벌 등에 대한 살충제 네오티코티노이드의 위험성은 지금까지 인식해왔던 것 이상으로 훨씬 크다”고 말했다.

네오티코티노이드는 니코틴계의 신경 자극성 살충제로 세계에서 가장 널리 사용돼왔다.



그러나 2006년 미국에서 30~90% 꿀벌이 의문의 집단떼죽음을 당했고, 미국 양봉업자들은 네오니코티노이드 성분의 위험성 등을 미공개했다는 이유로 미국환경보호청을 고소하는 등 논란이 일었다. 유럽에서도 2013년 유럽집행위(EC)는 논란 속에서 주요한 네오티코티노이드 4종의 사용을 금지시켰다. 이 당시에도 영국은 이에 반대하며 동참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달초 남극 대륙을 제외한 전세계 모든 대륙에서 198개의 꿀 샘플을 테스트한 결과, 75%에서 니코틴계의 신경 자극성 살충제인 네오니코티노이드 성분이 최소 1종 이상이 발견됐으며, 샘플 중 45%는 2개 이상의 살충제 성분을 포함하고 있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그 심각성이 다시 한 번 제기됐다.

고브 장관의 이날 발표를 통해 영국 정부는 조만간 살충제에 대한 허용 입장을 번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영국 환경부장관의 결정에 대해 환경운동가와 과학자들은 일제히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환경단체인 ‘지구의 친구’프레이저 크레이그 베넷 대표는 “환경부 장관이 이 문제에 관한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더욱 엄격한 규제를 지지한 것을 환영한다”면서 “이제는 화학 집약적인 양식장에서 벗어나 지속적으로 잡초와 해충을 다루는 데 덜 해로운 방법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교훈을 배울 때”라고 말했다.

곤충보호단체인 버그라이프의 매트 새드로우는 “영국의 입장 변경을 따뜻하게 환영한다”면서 “지속 가능한 농업을 통해 유럽 전역의 곤충을 보호할 수 있는 EU 전역의 금지 조치를 확보할 수도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록삼 기자 youngt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