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너무 예쁘게 생겼어” …친구들에게 집단폭행 당한 여중생

입력 : 2017.11.20 10:11 ㅣ 수정 : 2017.11.20 10: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피해 여중생은 여러 학생들이 둘러서서 지켜보는 가운데 집단폭행을 당했다. (사진=영상 캡처)



멋진 외모는 종종 부러움을 사지만 지나치면 탈이 될 수도 있다. 한 아르헨티나 여중생이 너무 예쁘게 생겼다는 이유로 집단 폭행을 당했다. 학생은 평소 예쁘다는 얘기를 많이 듣던 부위를 크게 다쳤다. 아르헨티나 지방도시 살타에 있는 후안칼차키 중학교에서 벌어진 일이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피해 여학생은 지난 16일(현지시간) 수업을 마치고 평소처럼 하교하려다 봉변을 당했다.

학교를 나서는 이 여학생을 같은 반 친구 3명이 기다리고 있던 것. 3명 친구는 “네가 너무 예뻐서 우리의 미모가 빛을 보지 못한다”면서 시비를 걸기 시작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피해 여학생은 평소 반에서 가장 예쁘다는 말을 들어왔다.

상황을 지켜본 학생들의 증언에 따르면 피해 여학생은 “스스로 예쁘다고 해본 적도 없는데 왜 시비냐”면서 상황을 피하려고 했다. 3명이 주먹을 휘두르기 시작한 건 바로 그때다.

피해 여학생은 학교 정문 앞에서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특히 평소 예쁘다는 말을 많이 듣던 입술 부분에 집중 폭행을 당해 엉망이 됐다.

정신없이 얻어맞은 피해 여학생은 엄마와 함께 검찰을 찾아가 검찰의료센터에서 검진을 받았다. 피해 여학생을 본 의사는 “얼굴을 정말 수도 없이 얻어맞은 것 같다”면서 “얼굴이 만신창이가 됐다”고 말했다.

피해 여학생의 엄마는 폭력을 휘두른 3명 친구를 고발했다. 이 엄마는 “다른 이유도 아니고 외모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면서 “이젠 예쁜 것도 죄가 되는 세상이 됐나 보다”고 개탄했다.

한편 폭행 현장에 있던 학생들에겐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싸움을 말리기는커녕 웃으면서 핸드폰으로 사진과 영상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기 때문이다.

“때린 학생들보다 더 큰 문제는 싸움을 말릴 생각은 않고 낄낄거리며 사진과 영상만 찍은 학생들”, “학생들의 무관심이 소름끼친다”는 등 인터넷에는 비판 여론이 비등하고 있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