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추운 곳에서 자란 동물, 더 똑똑해진다 (연구)

입력 : 2017.11.23 14:57 ㅣ 수정 : 2017.11.23 14: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실험 동영상 캡쳐



기온에 따라 동물이 새로운 지식을 학습하는 능력에 변화가 생긴다는 사실이 연구를 통해 입증됐다.

영국 링컨대학 연구진은 호주 도마뱀의 알 13개를 두 그룹으로 나눈 뒤, 한 그룹은 30℃의 인큐베이터에, 또 다른 그룹은 3℃ 낮은 27℃의 인큐베이터에 넣어 부화시켰다.

알에서 깨어난 지 12개월이 지난 후 연구진은 이들 도마뱀들에게 낯선 암컷 도마뱀 한 마리가 슬라이딩 문을 열고 문 뒤에서 먹이를 받아먹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반복적으로 보여줬다. 이후 실험대상인 도마뱀 두 그룹이 똑같은 행동을 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체크했다.

그 결과 27℃의 인큐베이터 그룹이 30℃의 인큐베이터 그룹보다 같은 행동을 보이는 데 걸리는 평균 시간이 2배 더 빨랐다. 두 그룹이 슬라이딩 문을 열고 먹이를 먹는데 걸리는 평균 시간은 5분이었다.

연구진은 이를 통해 더운 환경에 비해 추운 환경이 새로운 지식을 습득하는 데 더욱 유리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특히 전 세계에서 이상 기온현상이 속출하는 상황에서, 추운 환경이 동물들에게 생존에 필요한 더 많은 능력을 빨리 습득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연구를 이끈 링컨대학의 안나 윌킨슨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동물이 서식하는 환경이 바뀌면 행동 양식도 변화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환경은 동물의 인지능력과 정보 저장 능력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알에서 깨어나기 전 인큐베이터의 환경이 성체 도마뱀의 사회적 학습능력에도 영향을 미친다”면서 “예컨대 더 시원한 환경은 생존에 더 잘 적응하는 동물을 ‘생산’할 수 있으며 그 반대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구 온난화로 인해 유발되는 이상 기후는 동물뿐만 아니라 어린이의 기억력 등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정신의학회(APA)는 지난 4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구 온난화와 점점 잦아지는 극도의 기상현상 등이 인간의 정신건강에 직·간접적으로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면서 “불안이나 우울증 같은 정서 장애는 대기의 질 악화와 폭염, 가뭄 등의 다양한 기후 관련 변화로도 일어난다. 특히 어린이의 경우 이로 인해 정신 및 신체 발달과 기억력 저하 등의 인지능력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밝혔다.

도마뱀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는 지난 8일 과학 저널 ‘영국왕립오픈사이언스’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