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알쏭달쏭+] 보름달 뜨면 오토바이 사고 느는 이유

입력 : 2017.12.12 15:35 ㅣ 수정 : 2017.12.12 15: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포토리아



보름달이 뜨는 날에는 그렇지 않은 날에 비해 오토바이 사고가 유독 잦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토론토대학 연구진은 지난 39년간 미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오토바이 사고율이 특히 높아지는 시기가 있었는데, 이는 각각 보름달이 뜨는 밤과 슈퍼문이 뜨는 밤이었다.

슈퍼문은 지구와 달의 거리가 가까워지면서 평소보다 달이 크기는 14%, 밝기는 30% 이상 크게 보이는 것을 말한다.

분석 결과 미국에서 1975~2014년 동안 보름달이 뜬 날은 총 494일이었으며, 보름달이 뜬 날 밤부터 그 다음날 아침까지 발생한 오토바이 교통사고는 총 4494건으로 조사됐다. 39년간 보름달이 뜬 날 하루 평균 9.1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한 셈이다. 반면 보름달이 뜨지 않은 날 밤의 교통사고 비율은 하루 평균 8.64회로 조사됐다.

보름달이 뜬 494일 중 슈퍼문이 뜬 밤은 총 65일이었다. 이때 발생한 사고비율은 보통의 보름달이 뜬 밤보다 22%, 보름달이 뜨지 않은 밤보다 32%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러한 현상의 원인으로, 슈퍼문을 포함한 보름달이 뜨는 밤에는 달빛이 계기판에 반사되면서 계기판의 속도를 제대로 체크하기가 어렵고 이것이 사고 발생률을 높이는 것이라고 추측했다. 또 유독 크고 밝은 보름달이 오토바이 운전자의 집중력을 흐트리고 이것이 사고로 이어진다는 추측도 내놓았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오토바이 운전자들이 보름달 아래에서 운전할 때 더욱 주의해야 한다는 것을 알려준다”면서 “학계에서는 같은 거리를 달린다고 가정했을 때, 오토바이를 타는 것이 안전벨트를 하지 않고 음주운전을 하는 것보다 더 위험하다고 본다. 과학적 근거에 따른 주의사항에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의학저널인 영국의학저널(BMJ) 11일자 최신호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