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쇼핑몰에 악플 남기자 860㎞ 달려가 고객 폭행한 사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온라인 쇼핑몰 사장이 서비스에 '악플'을 남긴 고객을 찾아가 폭행하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최근 봉황망(凤凰网) 등 현지언론은 여성 고객을 폭행한 의류 쇼핑몰 사장인 장씨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황당한 사건은 지난해 12월 20일 인터넷 기업인 알리바바 그룹이 운영하는 오픈 마켓인 타오바오에서 구매한 의류가 발단이었다. 피해 여성인 샤오 다이는 당시 300위안(약 5만원)을 주고 타오바오에 입점한 한 쇼핑몰에서 의류를 구입했다. 그러나 3일이 지나도록 옷이 배송되지 않자 그녀는 서비스에 대한 불만을 사이트에 적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달 12월 27일. 허난성 정저우의 한 배송 지역에 옷이 도착했다는 메시지를 받은 샤오씨는 현장에 나갔다가 갑자기 달려온 한 남성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이 남성이 바로 쇼핑몰 사장인 장씨로, 놀랍게도 그는 여성을 폭행하기 위해 회사가 위치한 쑤저우에서 860㎞나 달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언론은 "피해여성은 폭행 여파로 눈과 얼굴에 상처는 물론 왼쪽 팔꿈치에 골절을 입었다"면서 "장씨는 폭행혐의로 10일간의 구류와 타오바오에서는 퇴출됐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