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인대회 최종 결선오른 미모 여성, 알고보니 남자

입력 : 2018.02.07 14:29 ㅣ 수정 : 2018.02.07 14: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미인대회 최종 결선에 진출한 여성이 알고보니 남자라는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6일(현지시간) 영국 메트로 등 해외언론은 카자흐스탄의 한 미인대회에 참가한 남자 후보 사연을 전했다.

사진으로만 보면 실제 빼어난 미모를 자랑하는 화제의 주인공은 일레이 디아길레프(22). 그는 최근 카자흐스탄에서 열린 버추얼 미인대회에 참가했다. 이 대회는 지원자들의 사진을 웹사이트에 게시한 후 네티즌의 투표로 우승자를 가리는 방식이다. 곧 소위 '얼짱' 사진으로 승부가 판가름 나는 셈.    

일레이는 여장을 한 후 이 대회에 지원해 놀랍게도 4000명의 참가자들을 제치고 최종 결선까지 올라갔다. 그의 '정체'가 알려진 것은 일레이가 뒤늦게 자신이 남자라는 것을 고백하면서다. 단순한 해프닝처럼 보이는 사건이지만 사실 일레이가 일부러 이 대회에 참가한 의도는 있었다.



일레이는 "친구와 미의 기준에 대한 토론을 하다가 미인대회에 참가하기로 결심했다"면서 "많은 젊은 여성들이 똑같은 메이크업과 똑같은 스타일을 추구하는데 이는 진정한 아름다움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나만의 스타일로 꾸몄다"면서 "생각보다 성적이 좋아 뒤늦게 남자임을 고백했다"고 덧붙였다.  



그의 고백에 뒤늦게 '폭탄'을 맞은 것은 물론 대회 조직위원회 측이다. 이에 조직위 측은 일레이의 자격을 박탈하고 차점자를 최종 후보에 올렸다.

현지언론은 "이와 유사한 사건이 지구촌 곳곳에서 심심치 않게 벌어지고 있다"면서 "획일적인 미의 기준이 낳은 씁쓸한 세태"라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