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재벌 아들, 대리모들 고용해 아이 13명 출산…재판 결과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시게타 마쓰토키(출처=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태국 방콕 재판부가 태국의 대리모를 통해 13명의 아이를 낳게 한 20대 일본인 남성에게 친자 권리를 인정한다는 판결을 내렸다고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본인 시게타 미쓰토키(28)의 대리모 출산은 2014년 8월 방콕 시내 아파트에서 대리모를 통해 태어난 아기 9명이 한꺼번에 발견되면서 알려졌다. 아기들의 생모는 스페인, 스웨덴, 호주, 브라질, 말레이시아 등 다양한 국가 출신이며, 아기들은 기증된 난자로 인공수정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시게타는 수사가 시작되자 태국에서 일본으로 거처를 옮긴 뒤, 태국 정부에 친권을 인정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태국은 친척간 대리모 출산만 허용할 뿐, 금전이 개입된 대리모 출산은 금지하고 있어 재판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됐다.

현지 검찰은 그가 태국뿐만 아니라 캄보디아 등지에서도 같은 방식으로 대리모를 고용했다는 사실을 들며 인신매매의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지만, 시게타의 변호사는 “의뢰인은 그저 대가족을 이루고 싶었을 뿐”이라면서 “시게타는 일본 재벌의 아들이며 아이들을 돌볼 경제적 능력이 충분하다”고 반박했다.

태국 재판부는 시게타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최근 열린 재판에서 태국에서 태어난 그의 자녀 13명의 친권은 시게타에게 있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태국뿐만 아니라 캄보디아와 일본 등지에서 직접 확인한 결과 그는 아이들을 키우기 위한 충분한 인력과 시설을 제공하고 있었다”면서 시게타를 생물학적 아버지이자 친부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시게타의 변호사는 “이제 4살이 된 아이들을 정부 보호기관에서 데리고 나오는 작업이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면서 “아이들은 일본 또는 캄보디아에서 성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게타의 태국 대리모 사건이 밝혀졌을 당시, 대리모를 중개했던 업체 관계자는 “시게타가 매년 10명 이상씩, 죽기 전까지 1000명의 아이를 갖고 싶다고 말했다”고 밝히면서 탈세와 인신매매 등 다양한 의혹이 제기됐지만 시게타 측은 이를 모두 부인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