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아하! 우주] 지구 위협하는 소행성…핵폭탄 발사해 막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소행성 베뉴



지구를 위협하는 소행성의 경로를 바꾸는데 핵폭탄을 이용하는 구체적인 방안이 제시됐다.

미국항공우주국(NASA)과 국가핵안보국(NNSA)과 공동으로 연구하고 제시한 방안은 일명 ‘해머’(HAMMER, Hypervelocity Asteroid Mitigation Mission for Emergency Response)로, 긴급상황에서 초고속 소행성의 위험을 줄이는 우주선 미션을 뜻한다.

연구진의 이론적 계획은 다음과 같다. 해머 우주선을 무인조종을 통해 소행성으로 직접 날려 충돌하게 하거나, 이 우주선에서 핵폭탄을 쏘아 우주 공간에서 문제의 소행성을 산산조각 내는 것이다.

연구진이 연구 과정에서 타깃으로 삼은 것은 소행성 ‘베뉴’다. 소행성 베뉴는 1999년 발견된 지구 근접 천체(Near Earth Object, NEO)이다. 이 소행성은 태양에서 평균 1.126AU(1AU는 지구-태양 간 거리)에서 태양 주변을 공전하고 있다. 크기는 대략 500m 정도 되는데 질량은 대략 1억 4,000만t에 달한다고 추정된다.

지구와 충돌하면 엄청난 파괴력을 가질 수 있는데다 지구와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 있다는 이유로, 이 소행성은 발견 이후부터 꾸준히 관측의 대상이 되어 왔다.

연구진은 “여러 우주선을 소행성의 경로로 몰아 경로를 천천히 바꾸면 지구와의 충돌을 피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방법을 쓸 수 있는 조건이 충족되지 않는다면 핵무기로 공격하는 것이 유일한 선택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급하게 소행성의 속도를 줄이고 방향을 바꾸고 싶을 때, (소행성과 우주선을 충돌하게 하게 하는)충격파는 핵폭탄만큼 유연하지 않을 수 있다”면서 “‘해머’프로젝트가 소행성에 핵폭탄을 발사해 위협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프로젝트는 갈수록 커져가는 소행성의 위협에 실질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시작됐다. 현재까지 300여 개의 소행성이 지구위협천체 목록에 등재돼 있으며, 지름이 1㎞ 이상인 지구 접근소행성은 약 1000개, 지름이 100m인 것은 약 10만개 정도로 추정된다.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의 한 전문가는 버즈피드와 한 인터뷰에서 “‘해머’프로젝트는 다가오는 소행성 위협에 대비한 이상적인 아이디어”라면서 “이 프로젝트를 실행에 옮길 일이 없길 바라지만 미래는 알 수 없는 것”이라고 전했다.



해당 프로젝트는 오는 5월 학회를 통해 정식 제안될 예정이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국제우주학회지 ‘악타 아스트로노티카’(acta astronautica) 저널 최신호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