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프리카 대륙 두동강 나고 있다”…증거 영상 공개

입력 : 2018.04.05 16:50 ㅣ 수정 : 2018.04.05 16: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프리카 대륙 두동강 나고 있다”…증거 영상 공개



아프리카 대륙이 두 동강 나고 있다는 증거를 보여주는 영상이 최근 유튜브에 공개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케냐 일간 데일리네이션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케냐 남서부 나로크 지역에서 깊이 15m, 폭 6m 이상의 거대한 균열이 발생했다.

길이가 몇 ㎞에 달하는 이번 균열로 나로크와 나이로비를 오가는 고속도로가 두 동강이 났으며 차들이 오고 갈 수 없어 긴급 보수 공사가 진행됐다.



무인항공기(드론)로 촬영한 이번 영상에서 가라앉은 땅 근처에 있는 자동차들과 사람들은 균열과 비교하면 훨씬 더 작아 보인다.

전문가들은 영상 속 균열처럼 아프리카 일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는 지질 현상이 아프리카 대륙이 두 동강 나고 있는 증거라고 말한다.

실제로 지난 2005년 지진으로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동북부 사막에 생긴 길이 56㎞, 너비 6m의 틈이 새로운 바다의 탄생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2009년에 나왔다.

▲ 에티오피아와 소말리아 등의 일부 지역은 아프리카 대륙에서 떨어져나와 섬이 될 것이다.



이는 아프리카 대륙이 분리되고 있다는 말로, ‘아프리카의 뿔’로 불리는 에티오피아와 소말리아 등 북동부 국가들이 아프리카 대륙에서 떨어져나와 섬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영국 로열홀러웨이런던대의 루시아 페레스 디아즈 박사는 최근 더컨버세이션(The Conversation) 영국판에 아프리카 대륙이 분리되는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페레스 디아즈 박사는 지구의 지각과 상단 맨틀에 있는 지질구조판이 파열될 때 이번 사례 같은 균열이 생길 수 있고 가장 큰 사례는 동아프리카열곡대라고 말했다.

그녀는 “북부 아덴만부터 남부 짐바브웨까지 3000㎞ 이상 뻗어 있는 동아프리카열곡대는 아프리카 지질구조판을 소말리아판과 누비아판으로 나누고 있다”면서 “에티오피아와 케냐, 그리고 탄자니아를 따라 흐르는 열곡대의 동쪽 부분에서 지질 활동이 일어나고 있다는 증거는 남서쪽 케냐에서 큰 균열이 갑자기 나타난 뒤 확실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균열은 대륙 분리의 초기 단계로 결국에는 새로운 해양 유역을 형성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시나리오는 1억 3800만 년 전 현재의 아프리카와 남미가 분리되면서 시작됐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대륙 열개’로도 불리는 이 과정은 이른바 마그마 기둥이라는 맨틀 융기가 지각을 위로 밀어 올려 약하게 만들어 균열이 일어나게 한다. 균열은 매년 조금씩 확산해 눈에 잘 띄지 않지만 케냐에서 발생한 이번 균열처럼 간혹 크게 나타나는 경우가 있는 것이다.



사진=데일리네이션/유튜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