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한니발보다 무섭다?…춤추는 앤서니 홉킨스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니발보다 무섭다?…춤추는 앤서니 홉킨스 화제



‘양들의 침묵’의 한니발 렉터 박사로 유명한 세계적인 명배우 앤서니 홉킨스(80)가 미친 듯이 춤추는 영상이 인터넷상에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홉킨스는 22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일만 하고 놀지 않으면 이렇게 되는 거야…”라는 짤막한 글과 함께 셀피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홉킨스는 신나는 음악에 맞춰 춤을 춘다. 그런데 그 모습은 보는 이들을 오히려 무섭게 만드는 것이다.



영상 속 화면에 꽉 찰 정도로 클로즈업된 그의 얼굴은 춤추는 동안 빨갛게 달아올랐고 눈은 튀어나올 정도로 힘을 주며 크게 떠 기괴하기까지 하다. 그가 팔을 이리저리 흔들며 뛰는 모습은 현기증이 날 정도다.

공개된 영상은 금세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네티즌들은 “오늘 내가 본 것 중 가장 특이하다”, “한니발 렉터 박사보다 무섭다”, “그가 보여준 어떤 연기보다 가장 무섭다” 등 6500개가 넘는 댓글이 이어졌다.

지금까지 조회 수는 677만 회를 넘어섰고 리트윗(공유)된 횟수는 6만4000건, 마음에 들어요(추천)는 20만 회 이상이다.

한편 앤서니 홉킨스는 최근 미국 드라마 ‘웨스트월드2’로 복귀했다.



사진=앤서니 홉킨스/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