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명품백 주문해 짝퉁으로 환불한 ‘짝퉁 엄친딸’의 최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른쪽이 정품



최근 중국에서 인터넷 쇼핑몰의 허점을 노려 이득을 챙기는 영악한 소비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나일보는 지난 8일 우한시(武汉市)에서 정품 명품 가방을 구매한 뒤 짝퉁으로 환불해 금전적 이득을 챙긴 안 모씨가 붙잡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 중순 현지 최대 인터넷 쇼핑 사이트인 타오바오(淘宝)는 고객이 여러 차례 반품한 것으로 추정되는 짝퉁 제품을 경찰에 신고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안 씨는 지난해 10월 말까지 6차례에 걸쳐 구찌 등 명품 브랜드의 가방를 인터넷으로 구입한 뒤 짝퉁 물품으로 바꿔치기 해 환불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 체포된 안모씨



이같은 수법이 통했던 이유는 '7일 내 이유 없이 전액 환불 가능'이라는 회사의 서비스를 안씨가 악용했기 때문이다. 안씨는 자신은 정품 가방을 챙기고 짝퉁 가방을 환불해 금전적 이득을 얻었으며 명품 화장품, 명품 의류 또한 동일한 수법을 사용했다.



경찰 조사결과 안 씨는 한 달에 5000위안(약 85만원)의 월급을 받는 평범한 직장인으로, 자신도 바이푸메이(白富美)라 불리고 싶어서 이같은 짓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바이푸메이는 피부가 하얗고 돈많은 집안의 아름다운 여성을 의미하는 말로 우리나라의 '엄친딸'에 해당된다.

이 소식을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이렇게 영악한 소비자들 때문에 결국 전체적으로 좋은 서비스를 못받는 것”, “허영에 눈이 멀어 이런 범죄를 저지르다니 어리석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다은 항저우(중국) 통신원 tourismlover@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