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배 아파 병원 간 10살 어린이, 알고보니 임신 5개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



아르헨티나에서 또 낙태 논란이 일고 있다. 논란에 불을 지핀 건 최근 임신 사실을 알게 된 10살 초등학생이다.

13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살타주에 사는 이 여학생은 최근 심한 복통을 호소하며 엄마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소아과를 찾은 여학생을 살펴보던 의사는 무언가 석연치 않다는 듯 정밀 검사를 권유했다.

의사의 권유대로 검사를 받은 여학생에게 병원은 청천벽력 같은 결과를 알렸다. 여학생은 임신 5개월이었다.

여학생은 그제야 울음을 터뜨리며 꽁꽁 숨겼던 진실을 털어놨다. 여학생을 이 지경으로 만든 건 엄마와 새살림을 꾸린 의붓아버지였다.

병원은 즉각 경찰에 사건을 신고했다. 경찰은 용의자로 지목된 의붓아버지의 신병을 확보하고 복중아기의 친부가 의붓아버지가 맞는지 확인하고 있다.

사건이 언론을 통해 전해지면서 사회에선 "여학생에게 즉각 낙태를 허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성폭행으로 인한 임신 등 제한적인 경우에만 낙태를 허용하고 있다.

하지만 사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등 절차는 복잡하고 까다롭기로 악명이 높다. 낙태금지법을 전격 폐지하고 이런 경우엔 즉각적인 낙태가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이유다.

원치 않는 10대의 임신도 큰 사회적 문제다. 국제사면위원회가 최근 유엔에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아르헨티나에서 원하지 않았지만 아기를 가진 10대는 7만2791명이었다.



10대 여자어린이와 청소년 1000명 중 41.9명이 원하지 않는 임신을 했다. 10~14살의 경우 3시간마다 1명꼴로 임신 사실이 확인됐다.

국제사면위원회는 "10대 임신은 임산부의 건강을 위험하게 하고, 학업과 취업에도 부정적으로 작용한다"면서 극단적으로 제한적인 낙태 규정을 개정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