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최고최초+] ‘1230살’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나무 찾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나무 (사진=내셔널지오그래픽)



이탈리아의 한 국립공원에서 유럽 최고령 나무가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의 25일자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폴리노국립공원에서 발견된 이 나무는 소나무 종으로, ‘이탈로스’(Italus)라고 명명됐다.

이탈리아 투시아대학 연구진은 지난 4년간 폴리노국립공원 일대의 삼림을 면밀하게 분석하던 중 우연히 이 나무를 발견했다. 이 나무는 폴리노국립공원 내에서도 비교적 척박한 지역에 서 있었으며, 방사성 탄소 연대 측정법을 이용해 분석한 결과 수령은 1230년인 것으로 추정됐다.

이탈로스라고 명명된 이 나무는 1000년을 넘게 살아오면서 숱한 환경변화를 겪어온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중세시대 당시의 혹한기부터 근래 들어 전 지구를 뒤덮은 온난화까지, 변화무쌍한 기후 변화에서도 살아남았다는 것.

연구진은 이 나무가 유럽에서 발견된 나무 중 가장 수령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이 나무처럼 일부 오래된 나무는 최근 생태계에 혼란을 가져다 준 지구 온난화에도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것을 입증한다고 설명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1230년 된 이 나무가 여전히 성장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연구진은 “이탈로스가 여전히 성장할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는 고도가 높은 산악지역의 낮은 온도 덕분으로, 이것이 지중해 분지에 있는 다른 나무들이 성장을 멈출 때 이탈로스 만은 성장이 유지될 수 있게 도와준 것으로 보인다”면서 “뿐만 아니라 최근 강력한 제재를 통해 유럽 전역의 오염도가 낮아진 것 역시 이탈로스를 지금까지 성장하게 하는데 도움을 준 것으로 추측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산 경사면의 위치해 있는 이탈로스는 수세기 동안 벌목활동과 산불을 피할 수 있었다”면서 “다만 나무의 가장 정확한 나이를 알 수 있는 중심 부분이 사라져 있고, 나무 줄기와 뿌리가 각기 다른 속도로 자라기 때문에 더욱 정확한 수령을 알기 어려워 방사성 탄소 연대 측정법을 이용했다”고 덧붙였다.



이전까지 유럽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나무는 그리스 북부에 있는 소나무로, 수령은 1075년이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영국생태학회가 발간하는 학술지인 ‘에코로지’(Ecology) 최신호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