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2살에 188㎝…세계에서 키가 가장 큰 10대 초반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키가 가장 큰 10대 초반 소녀’의 기록 보유자의 사연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에 사는 소피 홀린스의 나이는 12세, 현재 키는 약 188㎝에 달한다. 불과 6살 때 키가 147.3㎝였으며, 10살 때 180.3㎝를 돌파했다.

홀린스는 생후 8개월 무렵 선천성 질환인 마르팡증후군(마판증후군) 진단을 받았다. 이는 뼈와 근육, 심장, 심혈 등의 이상발육을 유발하는 선천성 발육 이상 증후군으로, 손가락이 유난히 길어 지주지증(거미손가락증)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홀린스는 “나는 어렸을 때부터 내가 남들과 다르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학교에 들어간 뒤 언제나 나는 가장 키가 큰 학생이었다”고 말했다.

지나치게 큰 키를 염려했던 홀린스의 부모는 딸을 병원에 데려갔고, 2년 전 무릎의 성장세포를 파괴하는 수술을 받았지만 여전히 성장은 계속되고 있다.

의료진은 현재 홀린스가 성장기에 있기 때문에 키 성장이 멈추지 않고 있지만, 일정시간이 지나면 안정기에 들어설 것으로 예측했다.

홀린스는 “이제 친구들이 점차 내 키를 따라오기 시작했다. 현재 나의 키는 매우 멋지지만 이보다 더 크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서 “10대가 되면서 성장이 곧 멈출 것이라는 의사에 말에 매우 흥분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른이 되면 동물들을 돌보는 일을 하고 싶다. 또 현재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성인)여성의 타이틀을 가진 여성에게 도전장을 내밀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여성인 중국의 선팡(31)의 키는 약 221㎝로 알려져 있다.



한편 홀린스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키가 큰 프리틴(pre-teen, 11~12세 정도의 십대 초반 청소년) 소녀'의 기네스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