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BMW 승용차에 아버지 묻어 장례식 치른 아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상여꾼들이 고인이 탄 BMW사의 SUV차량을 묻고 있다.



한 남성이 고인이 된 아버지를 관 대신 차에 묻는 독특한 장례식을 치뤄 소셜미디어에서 화제가 됐다.



11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아주부이케라는 이름으로만 알려진 부유한 남성은 최근 나이지리아 이힐알라의 외딴 마을에 사는 아버지를 노령으로 잃었다.

아주부이케는 늘 아버지에게 ‘언젠가 눈이 부실 만큼 멋진 승용차 한대를 사주겠다’고 약속해왔다. 그러나 약속을 지키기도 전에 아버지가 돌아가시자 그는 마지막 여정을 제대로 배웅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

그 길로 지역 BMW 매장으로 가서 6만 6000파운드(약 9500만원)라는 큰 돈을 쏟아부어 새 차를 구매했다. 늦었지만 생전에 약속했던 고급 자동차 안에 아버지를 태운 뒤 죽음을 기리고 싶었기 때문이다.

장례식에 모인 마을 사람들과 상여꾼들은 통나무를 이용해 손으로 직접 1.8m 깊이의 움푹 파인 묏자리에 고인의 시신을 태운 차를 내려놓았다. 이 같은 장례식에 대해 일부 주민들은 “위성 네비게이션이 장착된 자동차가 고인이 천국으로 가는 길을 찾게끔 도와줄 것”이라고 비꼬았다.

페이스북에서 해당 장례식을 접한 대부분의 사람들도 “살아 계실때 자동차를 사드려야지, 이는 어리석은 행동이자 자기과시에 불과하다”거나 “돈 낭비다. 더 좋은 용도로 사용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사진=더선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