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연료 대신 전기로 로켓 발사…美스타트업, 438억원 투자 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연료 대신 전기로 로켓 발사…美스타트업, 438억원 투자 받아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 로켓을 우주로 보낼 독창적인 방법을 고안해 화제가 되고 있다.

스핀론치(SpinLaunch)라는 이름의 이 기업은 작은 로켓에 역시 작은 적재물을 실어 궤도권까지 발사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 기업은 등유나 액화산소 같은 추진체를 사용한 기존 방식 대신 전혀 새로운 발사 기술을 사용해 로켓을 쏘아올리려고 한다. 이미 이 기업은 발사 장치 시제품을 개발했지만, 이 장치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그 세부적인 내용은 거의 공개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 기업은 14일(현지시간)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투자회사인 GV와 벤처투자회사인 클라이너 퍼킨스(KPCB), 그리고 에어버스 벤처스 같은 세계 최고의 투자업체들로부터 4000만 달러(약 438억 원)의 투자금을 지원받았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이 기업이 오는 2022년까지 첫 번째 발사를 완수하겠다는 계획은 더욱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업은 스페이스X 같은 다른 민간 우주기업과 마찬가지로 로켓을 더 자주 아마 매주 또는 심지어 매일, 더 저렴하게 발사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 기업은 1회 발사 비용을 50만 달러(약 5억4000만 원)까지 절감할 생각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덧붙였다.

스핀론치의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 조너선 야니는 궁극적으로는 미국 어딘가에 발사 시설을 세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주 탐사 계획을 가속화하기 위해서는 발사 기술이 더욱 똑똑해져야 한다고 믿는다.

이 기업의 접근 방식은 비용 문제는 물론 환경 오염 문제까지 있는 기존 발사 방식을 줄여 다른 기업과 차별화를 꾀한다. KPCB의 무한책임사원(GP) 웬 셰이는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스핀론치의 혁신적인 회전운동 에너지 사용이 앞으로 소형 위성 시장에 혁신을 일으키리라 생각한다”면서 “이 기업은 태양광 및 풍력 에너지 같은 재생가능 에너지 자원에 의해 동력을 공급받아 유독하고 위험한 로켓 연료 사용을 없앨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스핀론치의 발사 기술이 제대로 작동하려면 지구의 중력과 대기를 극복해야만 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지적한다. 이는 또한 로켓 자체 중량이 가벼워야 하는 것은 물론 거기에 실릴 적재물의 중량은 로켓의 5% 미만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반면 일반 연료를 사용한 로켓은 적재물을 절반까지 실을 수 있다. 따라서 이 로켓에는 초소형 위성이나 소형 위성에 탑재할 영상·통신·과학 장비 등이 실릴 가능성이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 미국항공우주국(NASA) 역시 스핀론치와 비슷한 기술을 연구한 적이 있다. 이 기술은 일종의 트랙을 사용해 우주선을 발사할 계획이었지만, 비용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판단에 잠정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국항공우주국(NASA) 역시 스핀론치와 비슷한 기술을 연구한 적이 있다. 이 기술은 일종의 트랙을 사용해 우주선을 발사할 계획이었지만, 비용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판단에 잠정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스핀론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