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실시간으로 폭행 가해자 찾는 ‘AI 드론’ 나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실시간으로 폭행 가해자 찾는 ‘AI 드론’ 나온다



드론(무인항공기)이 촬영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폭행 사건의 가해자를 찾아내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과학자들이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과 인도 와랑갈국립공과대학, 그리고 인도과학원의 공동 연구팀은 AI의 행동인식 기술을 이용해 군중 속에서 폭력 을 행사하는 가해자들을 실시간으로 감지하는 이른바 ‘실시간 드론 감시 시스템’(Real-time Drone Surveillance System)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 실시간으로 폭행 가해자 찾는 ‘AI 드론’ 나온다



‘하늘의 눈’(Eye in the Sky)으로 명명된 이 시스템은 드론에 탐재된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송된 영상 데이터를 분석한다. 그러면 기계학습으로 훈련된 알고리즘이 영상에 비친 사람들의 자세를 연구팀이 ‘폭력적’이라고 지정한 5가지 자세와 비교한다. 여기에는 목 조르기와 주먹질, 발길질, 총질 그리고 칼질이 있으며 앞으로 실전에서는 그 수를 늘릴 수도 있다.



하지만 이 기술은 아직 개발 단계에 있어 앞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가 몇 가지 존재한다.

연구를 이끈 케임브리지대학의 아마조트 싱 수석연구원은 “이 시스템은 정확도 94%로 폭력 행위를 확인할 수 있지만, 정확성은 사람들이 많아질수록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드론 영상 속 사람들이 10명이면 정확도는 79%로 떨어진다는 것이다.

또 영상 속 가해자의 행위가 진짜인지 파악하기 위한 추가 연구도 필요하다. 예를 들어 하이파이브와 같은 행동이 폭력적 행위로 인식될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시스템은 앞으로 AI의 행동인식 연구에 상당히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문제는 이 기술을 어떻게 그리고 누가 사용하는지에 달려 있으며, 많은 전문가는 이런 시스템은 사법 기관이나 정부 당국에 의해 남용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AI의 사회적 영향을 연구하고 있는 뉴욕주립대의 메러디스 휘터커 연구원 역시 이번 연구가 윤리적 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싱 연구원과 그의 동료들은 전문가들의 우려에도 자신들의 기술이 범죄나 테러를 억제해 세계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만 기술이 악용되지 않으려면 “새로운 규제가 필요하다”면서도 “여러 우려에 관한 완벽한 해답은 없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이달 말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컴퓨터 비전·패턴 인식 콘퍼런스 ‘2018 CVPR‘(Conference on Computer Vision and Pattern Recognition)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사진=유튜브, 2018 CVPR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