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60대 맞아?…카리스마 넘치는 ‘터미네이터’ 린다 해밀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은 최근 ‘터미네이터 6’(터미네이터 리부트) 촬영장에서 포착된 린다 해밀턴, 오른쪽은 1990년대에 개봉한 ‘터미네이터’속 린다 해밀턴



영화 ‘터미네이터’ 속 사라 코너 역할로 국내에서도 얼굴이 익숙한 린다 해밀턴이 또 다시 ‘터미네이터’에 등장한다.

스페인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마드리드에서 모습이 포착된 그녀는 61세라는 나이가 무색할 만한 카리스마로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팀 밀러 감독이 연출하는 ‘터미네이터 리부트’(터미네이터 6)에 출연하는 린다 해밀턴은 짧은 백발과 선글라스, 소품용 장총을 손에 쥔 채 강렬한 포스를 자랑, 1984년 처음 개봉한 ‘터미네이터’ 첫 번째 시리즈 속 젊은 시절과 크게 다를 바 없는 모습을 선보였다.

그녀는 이번 영화에서도 몸을 아끼지 않는 액션신을 소화할 것으로 알려져 터미네이터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메이크업은 최소화 한 채 군화와 무채색의 셔츠로 무장한 린다 해밀턴은 ‘돌아온 주인공’인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호흡을 맞추며 변치 않은 매력을 자랑할 것으로 알려졌다.

1991년 ‘터미네이터2’ 이후 27년 만에 시리즈에 다시 합류하는 린다 해밀턴에 기대가 쏠리는 가운데, 이번 영화에는 린다 해밀턴뿐만 아니라 ‘마션’ ‘블레이드 러너 2049’의 맥켄지 데이비스도 중요한 역할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터미네이터’의 6번째 시리즈이자 제임스 카메론이 새롭게 추진하는 3부작의 1편에 해당하는 ‘터미네이터 리부트’는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프로듀서를 맡고 ‘데드풀’의 팀 밀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019년 7월 개봉 예정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