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배우 캐서린 헤이글, 친오빠 묘지서 촬영한 사진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캐서린 헤이글은 묘지에 있는 비석과 동상을 배경으로 다소 유쾌한 사진을 찍었다.



할리우드 배우 캐서린 헤이글(39)이 친오빠의 묘지를 찾았다가 찍은 부적절한 사진에 대해 사과했다.



25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선, 뉴질랜드 헤럴드 등 외신에 따르면, 헤이글은 지난 24일 미 뉴욕주 버펄로의 포레스트론 묘지를 방문했다. 그 곳은 1986년 자동차 사고로 16살 때 숨진 그녀의 오빠 제이슨 디버스 헤이글이 잠들어있는 안식처였다.

고인이 된 오빠의 묘를 방문한 후, 헤이글은 무거운 마음을 조금이라도 누그러뜨리고자 남편 조쉬 켈리(38)와 함께 다소 우스꽝스러운 사진들을 찍기 시작했다.

그녀는 큰 추모 비석에 앉아 포즈를 취하거나 묘지에 세워진 천사 모양의 동상과 함께 장난끼 가득한 표정으로 셀피를 찍었다. 천사들을 가리키며 “여자들과도 약간의 가십에 빠졌다”며 농담섞인 글도 달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 헤이글은 남편과 성(Kelley)이 똑같은 비석을 발견하고, 남편 무덤을 찾았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정숙해야할 묘지에서 다소 엉뚱한 사진을 찍고 돌아온 그녀에게 팬들이 항의하자 헤이글은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사진들이 적합하지 않았고, 무례했기에 게시물을 내렸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그러나 “사랑하는 사람의 무덤을 찾아가는 일은 쉽지 않다. 잠시나마 편안하고 밝은 마음으로 오빠를 찾아뵙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끔 내가 충분히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들이나 도를 넘은 행동을 보인 것에 대해 미리 알려주고 조언해주셔서 감사하다. 다음번에는 내 감정만이 아닌 다른 사람들의 감정에 대해서도 더 깊이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인스타그램(캐서린헤이글)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