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누드모델로 새 인생 시작한 中 89세 할아버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누드모델로 활동 중인 중국의 89세 왕수중 할아버지



가족과 동떨어져 외롭게 살다 누드모델로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는 80대 할아버지의 사연이 알려져 눈길을 사로잡았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5일 보도에 따르면 올해 89세인 왕 수종 할아버지는 일주일에 2차례, 미술을 전공하는 학생들을 위해 쓰촨성 청두에 있는 스튜디오와 대학 등지를 오가며 누드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자신의 일을 ‘바디 아트’(Body Art)라고 지칭하는 왕 노인은 오랜 시간을 홀로 외롭게 살았다. 1997년 아내가 세상을 떠난 뒤 청두의 작은 아파트에서 홀로 생활했다. 자녀가 있긴 했지만 2012년 누드모델로 일하기 시작한 후부터는 관계가 소원해져 연락이 끊긴지 오래다.

그는 “아이들이 나를 아버지로 대하지 않았다. (누드모델로 일하기 시작한 이후부터는) 신경쓰지 않았다. 아이들도 나처럼 늙고 외로움을 느끼면 나를 이해할 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매달 700위안(약 11만 8000원)정도의 연금으로 살아가던 할아버지는 2012년 부터 이 일을 시작했다. 옷을 입은 채 모델로 설 때에는 하루에 70위안(약 1만 1000원), 옷을 벗은 채 누드모델로 설 때에는 100위안(약 1만 7000원)을 번다. 왕 노인은 자신이 현재 하고 있는 일이 매우 즐거우며, 카메라 앞에서 옷을 벗는 것이 전혀 부담스럽지 않다고 밝혔다.

왕 노인은 “내 체형이 노인 중에서는 매우 좋은 체형이라고 했다”면서 “사람들의 부정적인 시선은 전혀 걱정되지 않는다. 도리어 외로움에서 벗어날 방법을 찾았다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바디 아트를 하고 있는 것일 뿐, 부끄러운 일을 하는게 아니다. 누드모델로 서 있는 동안에는 외로움을 덜 느끼게 해줄 뿐만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도움을 준다”면서 “이제야 나의 행복을 찾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