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태국 동굴 마지막 생환 소년 할머니 “손주, 작지만 강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태국 동굴 마지막 생환 소년 할머니 “손주, 작지만 강해”



“손자는 (몸집이) 가장 작지만, 가장 강합니다”

태국 치앙라이주 탐루엉 동굴에서 인솔자 코치 1명을 제외하고 유소년 축구팀 소년 12명 중 마지막에 구조된 어린 소년의 할머니가 한 말이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1일(현지시간) 태국 동굴 12번째 생환자로 ‘타이탄’이란 애칭으로 불리는 11세 소년 차닌 위분렁루엥을 가족과의 인터뷰를 통해 집중 조명했다.

TV 뉴스를 통해 자택에서 손자의 생환만을 기다려온 할머니 공 칸타웡(60)은 10일 타이탄을 동굴 입구에서 꺼내는 장면을 보고 그제야 안도의 숨을 내쉬며 “매우 기쁘고 좋다. 손주를 만나면 꼭 껴안고 절대 놔주지 않을 것”이라면서 “손주는 축구팀에서 가장 작은 소년이지만 가장 터프하다”고 말했다.

가족들은 지난 18일 동안 손주의 생환 만을 간절히 기도했다. 타이탄의 이모 요드 칸타웡(24)은 전화벨이 울리자 즉시 받았고 잠시 말없이 있다가 타이탄이 무사하다는 소식에 기뻐서 소리를 질렀다.

▲ 타이탄의 이모 요드는 조카를 KFC에 데려가기로 약속했었으며 이제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요드 역시 “매우 기쁘다”면서 “이제 우리는 타이탄이 가능한 한 빨리 집에 오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카가 KFC에 가보고 싶어 해 난 그를 KFC에 데려가기로 약속했었다. 작은 약속이지만 지키지 못할 것 같았을 때 너무 슬펐다”면서 “이제 조카를 데리고 가서 우리는 가장 맛있는 식사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요드는 조카가 동굴에 갇혀있을 때 자신의 언니이자 타이탄의 어머니인 아이카른(33)이 슬픔과 공포에 사로잡혀 있었다고 전했다.



그녀는 “언니는 타이탄이 실종된 날부터 쭉 동굴 쪽에 가 있었다. 너무 많이 우는 언니가 걱정됐다”면서 “언니는 한 주 동안 거의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세계 각국에서 모인 동굴 구조 전문가들이 대대적인 수색 작업 끝에 실종 열흘 만인 지난 2일 동굴 입구에서 5㎞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소년들과 코치를 발견했을 때 타이탄의 어머니는 자신이 아들을 꼭 껴안고 있는 모습이 담긴 소중한 가족사진을 공유하고 도움을 준 사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요드는 우리는 타이탄을 구조하기 위한 임무에서 3일간 기다려야 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처음 이틀 동안 누구도 어떤 소년들이 구조됐는지 몰라서 우리는 그저 희망을 품고 기다렸을 뿐이다. 처음에 소년 4명이 나왔을 때 매우 기뻤지만 타이탄이 보이지 않아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면서 “두 번째 날도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또한 “기다림은 매우 힘들었다. 우리는 타이탄이 너무 강해서 구조대가 그를 마지막에 구조했다고 생각한다. 타이탄은 마지막까지 남은 소년이 됐다”면서 “코치는 타이탄이 14세 소년처럼 경기한다고 말했다. 그는 넘어지면 곧바로 벌떡 일어나곤 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타이탄의 부모는 타이탄을 포함한 유소년 축구팀 ‘무 빠’(야생 멧돼지라는 뜻)가 입원한 치앙라이 병원에 가 있다.

▲ 차닌 위분렁루엥(왼쪽에서 두번째)은 무 빠 축구팀에서 만 11살로 가장 어려 몸집 또한 작지만 가장 터프해 타이탄으로 불리게 됐다



가족에 따르면, 타이탄은 무 빠 팀에서 가장 나이가 어리며 지난 3년간 이 팀의 일원으로 뛰었다.

▲ 타이탄은 동굴 안에서 구조대를 통해 보낸 편지에 “아빠, 엄마 걱정 마세요. 난 괜찮아요. 치킨을 준비해 주세요”라고 적기도 했다.



특히 타이탄은 동굴 안에서 구조대를 통해 보낸 편지에 “아빠, 엄마 걱정 마세요. 난 괜찮아요. 치킨을 준비해 주세요”라고 적기도 했다.

타이탄에게는 5살 남동생 토토가 있으며, 그는 축구를 너무 좋아해 축구화를 살 돈을 모으기 위해 점심값을 아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타이탄은 바르셀로나 FC를 좋아한다고 하지만, 그의 집에는 어디서 구했는지 알 수 없지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 그림이 새겨진 쿠션이 있다. 타이탄은 지난해 수도승 생활을 하기도 했는데 집에는 삭발한 머리와 승복을 입은 가족사진이 놓여 있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