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상사에게 아부하는 직장인, 업무 게을리 할 가능성 ↑”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123rf.com)



직장 상사에게 아부하는 것이 직원의 경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되지만 결과적으로는 회사에 도움이 되지 않는 부정적인 결과를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리건주립대학 경영대학 연구진은 중국의 전문직 종사자 75명을 대상으로 2주 동안 인상관리(impression management)에 따른 영향을 관찰하고 관련된 내용의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심리학 용어인 인상관리는 자신이 다른 사람에게 어떻게 보일지를 선택하고 이에 맞춰 행동하는 것을 의미한다. 원래 자신의 이미지와 똑같은 모습을 보이기도 하고, 다른 사람의 기대에 맞춰 다른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연구진이 주목한 것은 아부, 또는 아첨의 영향이다. 일반적으로 회사에서 상사의 견해에 동조하고 무조건적인 호의를 보이는 행동을 아부 또는 아첨의 범주에 포함시킨다. 뿐만 아니라 상사에게 자신의 공로에 대해 직접 설명하고 자랑하는 행동도 아부나 아첨에 포함된다.

그 결과 상사에게 아부나 아첨을 더 많이 할수록 업무에 매진할 에너지가 고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자는 자신의 에너지를 상사에게 아부하는데 사용하고, 이 때문에 에너지가 고갈돼 일하는 대신 인터넷 서핑을 하거나 중요한 미팅을 거르는 등 업무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다는 것.

연구진은 “아부를 잘 하려면 성실함과 자기 통제가 필요하다. 때문에 ‘성공적인 아부’를 하고 나면 에너지가 고갈될 수 있다”면서 “아부에 따른 에너지 고갈은 매우 즉각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에너지 고갈 현상이 근로자를 업무적으로 게으르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직장에서 정치적 수완을 가진 사람이라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상사에게 아부를 해도 에너지 고갈 현상이 더 적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정치적 수완이 좋은 직원은 그렇지 않은 직원에 비해 아부나 아첨이 포함된 인상관리 후에도 자신의 업무 영역에서 벗어나는 빈도가 더 적었다. 이는 정치적 수완이 아부로 인한 에너지 고갈을 막아주는 완충제 역할을 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에너지가 고갈됐다고 느낀다면 산책을 하거나 동료에게 이야기 하거나 간식을 먹는 등의 방법으로 스스로의 에너지를 회복할 수 있다”면서 “이러한 방법이 회의를 건너뛰거나 동료에게 무례하게 행동하는 등 아부와 아첨으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직장 상사 역시 자신에 대한 부하직원의 아부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염두에 두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미국 응용심리학 저널(Journal of Applied Psych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사진=123rf.com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