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英 일간지, 구하라 남자친구 폭행사건 상세히 보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카라’ 출신의 가수 구하라 남자친구 폭행 의혹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 소식이 영국 유명 일간지에까지 소개됐다.

일간지 메트로는 평소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1위 소식 등 한류 소식을 즉각적으로 전해 왔는데, 구하라 남자친구 폭행 사건이 발생한지 이틀 만에 이 소식 역시 인터넷판을 통해 보도했다.

메트로는 현지시간으로 14일자 보도에서 “케이팝 스타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와의 쌍방폭행 이후 병원에 입원했다”는 제목으로 이번 사건을 상세하게 전했다.

이어 “‘하라’로 알려진 27세의 한국 가수가 이별을 요구하는 전 남자친구와 쌍방폭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면서 소속사가 “확인중”이라고 발표한 입장도 함께 전했다.

또 “구하라는 한국에서 가수이자 배우로 활동하고 있으며 유명 걸그룹 ‘카라’의 전 멤버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메트로는 방탄소년단부터 아이콘과 엑소 등 한국 가수들의 소식에 큰 관심을 가지고 보도해 왔으며, 영국 매체의 이번 보도는 해외에서 한류의 영향력이 어느 정도인지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사례가 됐다.



한편 남자친구 폭행 의혹을 받고 이는 구하라는 현재 본인도 부상을 입고 입원치료 중이라고 밝혔으며, 회복 후 경찰조사에 임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