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생후 5개월 여아, 미국 전역 50개주 일주 눈앞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엄마 아빠 덕분에 어린 나이에 미 50개주를 여행하게 된 하퍼.



생후 5개월 된 여자 아이가 최연소로 ‘미국 50개 주 일주’라는 놀라운 성과를 거둘 예정이다.



9일(현지시간) 미국 ABC는 딸 하퍼 예츠를 데리고 4개월 째 미국 전역을 자동차로 여행 중인 신디 림과 트리스탄 예츠 가족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에 사는 예츠 가족은 미 50개 주를 여행하는 것이 늘 목표었다. 부부는 50개 주 여정을 소개하는 웹사이트 ‘50개 주 클럽’(All Fifty States Club)를 알고 난 뒤, 딸 하퍼가 미전역을 모두 방문한 최연소 아이가 될 수도 있다는 점을 깨달았다

원래 호주 출신인 부부는 1년의 출산휴가를 내고, 지난 6월 미 전국 투어를 시작했다. 알래스카 주, 메인 주, 플로리다 주, 미네소타 주 등을 거쳐 올 18일 캐나다 퀘백 주와 마주하고 있는 버몬트 주 국경을 넘을 계획이다. 마지막 목적지인 버몬트 주에 도달하면 그들은 꿈꿔왔던 목표를 이루게 된다.

▲ 메인 주, 유타 주, 알래스카 주 앞에서 찍은 사진.



신디는 “여행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우리 가족이 뜻깊은 추억을 만드는 것, 딸 하퍼에게 전국의 이정표를 확인하게 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미국의 많은 지역들이 우리에게 잊을 수 없는 장소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하퍼는 다른 아기들과 똑같이 감정기복을 보이기도 하지만 적응력이 매우 뛰어나다”며 “이번 여행이 딸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고 싶다. 하퍼가 좀 더 자라서 미국 여행에 관한 사진을 보게 될 일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예츠 가족은 하퍼를 ‘미전역 모든 주를 방문한 최연소 아이’로 기네스 세계신기록에 신청한 상태다. 부부는 “‘50개 주 클럽’ 웹사이트에서 미 50개 주를 일주한 가장 어린 아이의 나이가 2살이었다. 아마 하퍼가 가장 어릴 것 같다”고 전했다.

▲ 인스타그램에서 하퍼의 미국 여정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