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교통사고 당한 가나 청년, 애완용 뱀에 목졸려 숨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통사고를 당한 아프리카 청년이 목 졸려 숨졌다.

RT 등 외신에 따르면 원인과 결과가 자연스럽지 않은 사고는 최근 가나의 북부 다몽고라는 곳에서 발생했다.

사메드라는 이름의 청년은 오토바이를 타고 가족파티에 가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피해자가 사망할 정도의 큰 사고는 아니었지만 문제는 뱀이었다. 청년은 자신의 키보다 훨씬 긴 커다란 애완용 뱀을 목에 걸고 오토바이를 달리다 사고를 당했다.

사고가 나자 청년의 목에 걸려 있던 뱀은 놀란 듯 몸을 비틀기 시작했다. 목을 칭칭 감은 뱀이 힘을 조이자 청년은 숨이 탁 막혔다. 점점 세게 목을 조르는 뱀을 청년은 필사적으로 떼어내려 했지만 힘을 당해내지 못했다.

그 광경을 목격한 사고 현장에 있던 주민들까지 달려들어 뱀을 풀어보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뱀에 목이 감김 채 비틀거리다 도로 옆 도랑으로 떨어진 청년은 결국 숨을 거뒀다.

크게 보면 교통사고가 원인이지만 뱀에게 목이 졸린 게 보다 직접적인 사인이 되어버린 황당한 사고인 셈이다. 청년은 평소 뱀을 끔찍하게 아끼고 좋아했다. 아찔하게 큰 뱀을 반려동물로 입양하고 목에 걸고 다닌 것도 그 때문이다. 뱀은 청년에게 동업자이기도 했다.



청년은 자신이 키우는 뱀에게 특별한 능력이 있다고 자랑하곤 했다. 그러면서 돈을 받고 종교의식을 거행해주곤 했다.

병들거나 문제가 있는 사람들에게 "뱀을 모시고 제를 올리면 병이 낫고 문제가 해결된다"며 굿판을 벌인 셈이다.

사진=RT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