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40년 전 저지른 성폭행으로 법정에 선 80대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데이비드 로맥스



영국의 한 남성이 성폭행을 저지른 뒤 무려 약 40년 만에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BBC 등 현지 언론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잉글랜드 햄프셔에 있는 워털루빌에 사는 데이비드 로맥스(83)는 웨스트요크셔 지역에서 경찰로 일하던 1978년, 20대 여성을 성폭행했다.

당시 로맥스는 교통규칙을 위반하고도 벌금을 내지 않은 피해 여성의 집을 직접 찾아갔고, 피해 여성이 벌금을 낼 돈이 없다고 말하자 체포를 운운하며 강제로 그녀의 집에 들어갔다.

피해 여성은 로맥스가 성적으로 접촉해오자 거부 의사를 밝혔지만 결국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고 말았다. 뿐만 아니라 로맥스는 피해 여성의 집을 떠나면서 가족에게 성폭행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피해 여성은 협박에 굴하지 않았고, 사건이 발생한 지 며칠 후 로맥스의 체액이 묻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증거품인 수건을 들고 경찰서를 찾아가 신고했다.

로맥스는 결국 체포됐지만 증거 불충분으로 처벌받지 않았고, 이후 자신이 저지른 범죄와는 무관한 사람으로 살아갔다. 피해 여성의 사건은 범인이 잡히지 않은 미제 사건으로 남았다.

약 40년이 지난 2016년 경찰은 미제사건 중 일부를 재조사하기 시작했고 이 과정에서 용의자로 체포된 전적이 있던 로맥스의 DNA 샘플을 다시 분석했다.

그 결과 로맥스의 DNA와 40년 전 성폭행 범인의 것으로 추정됐던 DNA 샘플이 일치하는 것을 확인했다. 로맥스가 범행 직후 체포됐을 당시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나게 된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해당 미제 사건을 조사한 조사관은 그가 자신의 직권을 이용해 법망을 피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로맥스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며, 그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