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살 짜리 아이 등에 업고 일기예보 방송한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틴은 등에 아들을 업고서도 자신의 일을 잘 해내고 있다.



한 기상학자가 자신의 아이를 등에 업고 일기예보를 진행해 진정한 워킹 맘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은 미 미네소타 주에 있는 날씨정보회사 프래딕틱스에서 기상예보를 담당하는 수지 마틴이 1살짜리 아들과 함께 지난 5일 방송에 등장했다고 전했다.

마틴은 국제 베이비웨어링 주간(International Babywearing Week)을 기념하고, 다른 부모들이 베이비웨어링에 대한 인식을 높였으면 하는 바람에서 깜짝 행동을 보인 것이었다.

▲ 아들은 엄마의 등이 편했는지 곤히 잠들었다.



베이비웨어링이란 천으로 된 아기 띠나 슬링, 포대기 등을 사용해 아이를 안아주는 것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일상생활에서 부모가 아이를 더 쉽고 편하게 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마틴은 “베이비웨어링은 내가 일하는 엄마가 될 수 있게끔 도와주었고, 아들과의 유대감을 경험하게 해주었다”면서 “다른 부모들이 이를 사용하도록 장려하고 싶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베이비웨어링은 아이에게도 편안함을 준다고 생각한다. 아이를 업고 한꺼번에 여러 가지 일을 처리 할 수 있어 개인적으로 내게도 좋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틴이 아들을 업고 일기예보를 전하는 영상은 페이스 북으로 공유돼 140만 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사람들은 “여성들은 직장에서도 엄마가 될 수 있고, 동시에 자신들의 일을 방해받지 않고 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라거나 “강한 여성들이 이 세상을 움직이고 있다”, “그녀의 행동을 직장에서 호의적으로 받아들여줬다”며 칭찬하기도 했다.

소아과 전문의 제이슨 옴므는 “부모와 아이 간 애착이 형성되는 단계는 주로 생애 초기이지만 마틴의 아들처럼 조금 늦게 이뤄지기도 한다”면서 “베이비웨어링은 유모차보다 부모와 아이의 유대감 형성에 좋다. 마틴의 행동은 의미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프레딕틱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