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총 7700억원 복권 당첨금 주인공은 싱글맘…2222억 일시 수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대륙을 복권 광풍에 빠지게했던 6억8800만달러(약 7720억원) 짜리 복권 당첨금의 주인공이 공개됐다.

지난 5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아이오와 주의 소도시인 레드필드에 사는 리렌 웨스트(51)가 2명의 당첨자 중 한명이라고 보도했다.

세딸을 키우는 싱글맘인 웨스트는 지난달 27일 파워볼 복권 추첨에서 6개의 번호를 모두 맞추며 대박의 주인공이 됐다. 총 당첨금인 6억8800만달러 중 그녀의 몫은 절반이지만 일시금으로 수령을 선택해 세금을 제외하고 실제 받는 금액은 1억9810만달러(약 2222억원)다.



웨스트는 "동네 피자가게에 갔다가 우연히 복권을 샀다"면서 "동생 트럭에 넣어뒀었는데 추첨날 아침 생각나 번호를 맞춰보기위해 사진을 찍어보내달라고 말했다"며 웃었다.



거액의 당첨금을 수령한 그가 제일먼저 한 일은 다니던 보험공단을 그만두고 든든한 미래를 설계한 것이다. 웨스트는 "믿기힘든 기적이 일어나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뻤다"면서도 "여러분도 거액 당첨금을 받게된다면 책임감과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영향력을 갖는다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웨스트는 거액의 당첨금을 어떻게 쓸지에 대한 계획을 세웠다. 웨스트는 "먼저 당첨금을 가족과 친구와 나눌 것"이라면서 "새 자동차를 사고 길고 긴 휴가를 갈 계획을 잡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우리 가족이 운영하는 새로운 재단을 설립해 사회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나머지 한 장의 당첨 복권은 뉴욕에서 판매됐으나 아직 주인공은 공개되지 않았다.

사진=AP 연합뉴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