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 미인대회 출신 20대 여성, 말레이시아 국왕과 결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살 이상 나이차를 극복하고 부부가 된 두 사람.

러시아 미인 대회 출신 여성이 말레이시아 국왕과 결혼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는 말레이시아 국왕 술탄 무하마드 5세(49)와 옥사나 보예보디나(25)의 화려한 결혼식이 지난 22일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바르비카의 콘서트홀에서 열렸다고 보도했다.

결혼식에서 국왕은 말레이시아 전통의상을 차려입은 반면, 신부는 하얀 웨딩드레스 차림이었다. 예식에서 술은 제공되지 않았고, 식사는 이슬람교도인 무슬림이 먹을 수 있는 할랄 음식으로 차려졌다.

지난 4월 18일, 보예보디나는 결혼을 위해 이슬람교로 개종 후 ‘리하나’라는 이름을 받았다. 그녀는 결혼식 이후, 트위터에 히잡을 쓴 사진을 공개하며 “사람들이 축복해주었고, 여왕이 되는 것을 자랑스러워했다. 국왕 만세!”라고 소감을 밝혔다.

▲ 두 사람의 만남부터 자세한 연애 이야기는 밝혀지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24살의 나이차가 나는 두 사람이 어떻게 만났는지에 대해서 공개되지 않았다”면서 “보예보디나는 플레하노프 경제 대학 경영학부 졸업생이다. 2015년 미스 모스크바로 뽑혔으며, 중국과 태국에서 모델 활동을 했었다”고 전했다.

보예보디나의 어머니 역시 1990년대 초 러시아 펜자에서 열린 미인대회 출신이며, 아버지 안드레이는 50대 후반 정형외과의로 알려졌다. 결혼 전 보예보디나는 수영복을 직접 만들어 미인대회 참가자들에게 입힐 만큼 패션 디자이너가 되고 싶은 열망이 강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욕포스트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