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인명 구조도 드론이…고층건물 화재 시 그물망 ‘쫙’ 펼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명 구조도 드론이…고층건물 화재 시 그물망 ‘쫙’ 펼쳐

가까운 미래에는 고층 건물에서 화재가 일어나면 드론(무인항공기)이 신속하게 날아가 고립된 사람을 직접 구조하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4일(현지시간) 최근 중국 골든핀 콘셉트 디자인상을 받은 인명 구조 드론 콘셉트를 소개했다.

‘넷 가드’(Net Guard)로 명명된 이 드론은 일단 조난 신고를 받으면 GPS를 사용해 화재가 발생한 고층 건물로 향하면서도 센서를 이용해 조난자가 있는 정확한 위치를 찾을 수 있다.

특히 이 드론은 이름 그대로 안전 그물망을 펼칠 수 있는데 건물에 충분히 가까이 다가가면 이 같은 작업을 시작한다. 그물은 폴리우레탄 4중 구조로 돼 있어 일반 성인 남성 1명의 몸무게를 충분히 버틸 수 있을 만큼 튼튼하다는 게 설계자들의 설명이다.

이 같은 드론을 고안한 이들은 중국 광둥기술사범학원의 학생 6명으로, 이들은 “골든핀 콘셉트 디자인상에 입상하기 위해 이런 개념을 고안했다”고 밝히면서도 “우리는 전 세계의 드론 개념을 지속해서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반적으로 사회에 도움이 되는 활용에 가장 관심이 크다”면서 “앞으로 계획은 아직 구체적이지 않지만 드론 기술에 관한 더 많은 활용을 찾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