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멕시코 여행 갔다가 눈·심장·뇌 사라진 채 돌아온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참혹한 모습으로 돌아온 딸의 사진을 들고 있는 어머니

멕시코로 여행을 떠났다가 뇌와 눈, 심장 등 장기가 사라진 채 집으로 돌아온 여성의 끔찍한 사연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메트로 등 영국 현지 언론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웨스트요크셔에 살던 41세 여성 아만다 길은 지난해 12월, 참혹한 모습으로 어머니 품에 돌아왔다. 멕시코시티로 여행을 갔던 그녀가 집에 돌아왔을 때, 눈과 뇌, 심장 등 장기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상태였다.

아만다의 가족은 여행을 떠난 그녀가 갑자기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했고, 그녀의 시신이 영국에 돌아온 후에야 비로소 장기 일부가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아만다의 가족은 “그녀가 당뇨병 합병증으로 인한 혼수에 빠졌다가 결국 현지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들었다. 하지만 진단을 받은 지 고작 12시간 만에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더 큰 의문은 당시 그녀가 입원했던 멕시코시티의 병원과 현지 경찰은 그녀의 시신에서 장기 일부가 사라졌다는 사실을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고 주장한다는 것이다. 멕시코 대사관 역시 시신을 인도하기 위해 병원으로 찾아갔을 때, 장기 적출의 흔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들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누군가에 의해 장기가 불법 적출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아만다의 가족은 주장하고 있다. 멕시코 당국은 현지 갱단 및 이들과 손잡은 불법 의사가 돈을 노리고 장기를 몰래 적출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딸의 시신이 영국으로 돌아온 뒤,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의뢰했다가 청전벽력과도 같은 소식을 접한 어머니 엘라인 하이네스(65)는 참혹함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어머니는 “딸이 당뇨병의 일종으로 병원에 다닌 적은 있지만 혼수상태에 빠져 갑작스럽게 사망했다는 사실은 믿기지 않는다”면서 “누군가 내 딸의 장기를 가져간 것이 틀림없다. 그리고 이것이 사실이라면 더 많은 사람들이 같은 일을 겪을 수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아만다의 동생은 “내 언니의 아름다운 파란색 눈이 사라졌다. 왜 그들은 그녀의 뇌와 심장까지 가져갔는지 알 수 없다”며 분노했다.



해당 사건에 대한 조사는 여전히 진행 중이며, 영국 외무부는 사망한 아만다의 가족들과 지속적인 만남을 통해 죽음의 미스터리를 밝히려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