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알쏭달쏭+] 스톤헨지의 거대한 돌, 어떻게 옮겼을까?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윌트셔에 있는 스톤헨지

▲ 스톤헨지 유적지 인근에서 발견한 신석기시대 소의 발 뼈

역사학자들도 풀지 못하는 미스터리로 꼽히는 영국의 스톤헨지가 소(牛)의 도움을 통해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텔레그래프 등 영국 현지 언론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월트셔주 솔즈베리 평원에 존재하는 스톤헨지는 누가 어떻게 만들었는지 여전히 밝혀지지 않은 미스터리다. 스톤헨지의 바깥쪽 원을 셰일 서클, 안쪽 원을 블루스톤 서클이라 부른다.

특히 고고학자들은 4500년 전 당시 웨일스 지역에 살던 사람들이 무려 약 260㎞ 떨어진 곳에 있는 월트셔까지 어떻게 거대한 돌들을 옮겼는지를 두고 의견이 분분했다.

이와 관련해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 고고학 연구진은 그 ‘비법’이 다름 아닌 소였을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았다.

연구진은 최근 스톤헨지 유적지 인근에서 신석기 시대에 생존했던 것으로 보이는 소과 동물의 발 뼈 화석을 찾아냈다. 또 이들의 발에서 독특한 패턴을 발견했으며, 이 패턴은 동물이 일종의 ‘엔진’으로서 이용당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4500여 년 전 당시 사람들은 소에게 무거운 나무나 돌을 연결한 뒤 언덕 또는 먼 길을 끌고 가도록 길들였던 것으로 보인다. 즉 당시 사람들은 소를 일종의 동력기관으로 활용했으며, 이는 소와 같은 가축을 동력기관으로 활용했던 인류의 역사가 예상보다 2000년가량 더 앞선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를 이끈 제인 가스트라 박사는 “당시 소가 단순히 ‘동력’으로서만 활용됐던 것인지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아마도 다양한 방법을 통해 소를 이용했을 것”이라면서 “이번 연구는 신석기 시대 당시 동물 사용에 대한 우리의 이해를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사시대 유럽에서 물건을 끄는 견인 역할과 관련한 동물 또는 노동에 대해 이해하는 것은 당시의 사회상과 노동의 본질을 이해하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