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17년간 아빠로 부른 양부, 알고보니 친부모 살해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년간 ‘아빠’라고 불렀던 양아버지가 알고 보니 친부모를 살해한 범인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최근 도시보도(都市报道)는 지난 2001년 5월 26일 중국 허난성 상청현(商城县)의 한 가정집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사건의 전말을 전했다.

이곳에 살고 있던 천 씨 부부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고, 당시 한 살이었던 아들은 감쪽같이 사라졌다. 근처에 살고 있던 천 씨의 남동생은 백방으로 아이를 찾아 헤맸지만 어디서도 찾을 수 없었다.

한 가지 특이한 점은 그 동네에 수시로 나타났던 ‘떠돌이 의사’ 장 씨 또한 그 이후 자취를 감췄다. 경찰은 장 씨를 용의자로 보고 수사를 펼쳤지만, 당시 장 씨의 행방을 아는 사람이 없었다. 장 씨가 유력한 용의자였지만, 그에 대한 단서는 오리무중이었다.

그로부터 17년이 흘렀고, 그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경찰들은 퇴직하거나, 다른 지역으로 전근 갔다. 사건은 그대로 묻히는 듯했다.

하지만 지난해 5월 후임 경찰의 끈질긴 추적 끝에 허난성 카이펑(开封)시 치현(杞县)에 천 씨 부부의 아들과 유사한 DNA를 지닌 남자아이를 발견했다. 조사 결과, 장 씨 성을 지닌 이 아이는 실제 17년 전 실종된 천 씨 부부의 아들로 밝혀졌다.

경찰은 아이의 양부인 장 씨의 외모와 이력은 그 당시 ‘떠돌이 의사’와 일치하는 점을 확인, 범인 임을 확신했다. 그러나 장 씨는 이미 2004년 10월 부녀자 인신매매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었다.



경찰은 지난해 8월 말 장 씨의 재심을 위해 17년 전 사건 현장으로 그를 압송했고, 그는 당시 상황을 재현하며 본인이 범인 임을 인정했다.

아이를 왜 데려갔느냐는 질문에는 “천 씨의 아이가 너무 귀여워서 그랬다”고 답했다.

천 씨의 아들은 17년 만에 친척 집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17년간 ‘아빠’로 여겼던 사람이 친부모를 살해한 범인으로 밝혀진 충격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도시보도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