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리랑카 “사형집행인 뽑습니다“ 공고…급여 23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

43년간 사형집행이 이뤄지지 않은 스리랑카에서 공식적으로 사형집행인을 뽑는 광고가 등장했다.

영국 BBC 등 해외 언론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스리랑카 현지 일간지에는 ‘매우 도덕적인 성품을 가진’ 사형집행인 2명을 뽑는다는 채용 공고가 실렸다.

해당 공고에 따르면 사형집행인으로 채용될 경우 한 달에 3만 3610루피, 한화로 약 23만 원의 급여를 받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스리랑카 대졸 직장인의 평균 월급은 한화 30만원 안팎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공고에는 18~45세 남성 중 특히 정신력이 강하고 도덕적인 성품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응시할 수 있다는 내용도 강조돼 있다.

아이러니한 것은 스리랑카가 사형이 합법적인 국가이기는 하나. 1976년 이래로 사형 집행이 단 한 건도 없었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사정 때문인지 스리랑카 사법부는 꾸준히 일하는 사형집행인을 찾기가 어려웠고, 그나마 남아있던 단 한 명의 사형집행인도 5년 전 그만 둔 것으로 알려졌다. BBC에 따르면 5년 전 그만 둔 전 사형집행인은 난생 처음 교수대의 모습을 본 뒤 심리적 충격을 받고 사직서를 냈다.

지난해에 또 다른 사람을 고용한 적이 있으나, 그는 합격 통지를 받고서도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BBC에 따르면 현재 스리랑카에서 사형선고를 받고 수감된 사형수는 약 1300명에 이른다. 2004년부터는 마약이나 살인뿐만 아니라 성범죄도 중대 범죄로 간주해왔지만, 사형선고가 아닌 종신형만 선고해왔다.



그러나 지난 1월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은 2개월 이내에 마약 사범에 대한 사형집행을 허가할 것이라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