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대세를 거스른다’는 LG V50, 해외 반응 모아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LG전자가 공개한 탈부착식 스마트폰 ‘V50 싱큐 5G’

▲ LG전자가 공개한 탈부착식 스마트폰 ‘V50 싱큐 5G’

“삼성은 폰을 반으로 접고, 엘지는 폰사업을 접는다”, “부끄러움은 누구의 몫인가”

LG전자가 야심차게 공개한 자사 첫 5G 스마트폰인 ‘V50 싱큐 5G’에 대한 국내 네티즌의 반응이다.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보란 듯 스마트폰을 뒤로 접거나 앞으로 접을 수 있는 폴더블 스마트폰을 내놓을 때, 스마트폰 글로벌 시장 점유율 세계 7위에 달하는 LG전자는 접기 대신 뗐다 붙일 수 있는 탈부착형 듀얼 스크린을 선택했다.

화면을 하나 덧붙여 쓸 수 있는 탈부착형 듀얼 스크린은 액세서리 타입이라는 점에서 삼성전자와 화웨이, 애플 등이 주력하는 폴더블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기본적인 스펙은 전작인 V40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혁신을 원했던 LG전자 팬들은 “접는 폰을 만들랬더니 폰 두 개를 붙인 것이냐”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렇다면 해외 반응은 어떨까. 미국 IT매체 씨넷은 “LG의 첫 5G 스마트폰이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와 함께 머리를 맞댄다”는 부제목의 기사에서 V50에 대한 자세한 스펙 및 5G 기술에 대해 설명했지만,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와 화웨이의 ‘메이트X’를 면밀하게 비교하는 분석기사를 내놓은 것에 비하면 단발성 기사에 불과했다.

또 다른 미국의 IT매체 릴리푸팅은 “LG 듀얼 스크린은 당신의 스마트폰을 더 큰 화면에서 영상을 보거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태블릿으로 바꿔주진 못한다. 듀얼 스크린과 스마트폰을 동시에 충전할 수 있긴 하지만 두 화면을 같이 쓴다면 더 자주 충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IT 매체 테크레이다는 “LG가 시장조사를 했겠지만, 대형 스크린 태블릿 기능이 없는 접이식 스마트폰을 원하는 사람들이 있을지는 불확실하다”면서 “우리가 원하는 두 번째 화면은 다른 한 편과 쉽게 접합할 수 있는 형태다. 듀얼 스크린의 가격이 비교적 저렴할 것이라고 기대하기도 어렵다”고 평가했다.

테크레이다의 분석처럼, LG전자가 삼성전자나 화웨이와 같은 폴더블폰이 아닌 탈부착형 폰을 내놓은 것이 나름의 시장 분석 결과인 것만은 사실이다. 권봉석 MC사업본부장은 지난 15일 기자 간담회에서 “시장에서 폴더블폰을 확실하게 필요로 하는지와 시장이 요구하는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느냐를 판단할 때, 아직은 (폴더블폰을 내놓기에) 시기상조가 아닌가 판단했다”고 말했다.



다만 소비자들도 이러한 LG전자의 판단에 동의할지 여부는 불확실한 상황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