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외도한 남편·내연녀 옷 벗겨 나무에 묶은 아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동영상 캡쳐

아내를 두고 외도를 한 남성과 그의 내연녀가 대중 앞에서 공개적으로 죗값을 치렀다.

베이징스젠(btime.com)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일, 구이저우성(貴州省) 후이수이현(惠水县) 경찰은 한 대로변에 남녀가 옷이 벗겨진 채 나무에 묶여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현장에는 실제로 옷을 거의 입지 않은 남녀가 나무에 묶인 채 당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었고, 주변에는 이를 구경하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다.

경찰 조사 결과, 나무에 묶여 있던 남성은 아내를 두고 다른 여성과 바람을 피웠고 이 사실을 알게 된 남성의 아내가 공개적인 망신을 주고 위해 이 같은 일을 계획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남성과 함께 옷이 벗겨진 채 나무에 묶여 있던 여성은 내연녀였다.

경찰은 곧바로 이들을 옭아맨 밧줄을 풀고 여성과 남성에게 몸을 가릴 수 있는 옷을 준 뒤 경찰서로 이송했다.

경찰은 이들의 신분을 밝히지 않았으며, 이 일을 벌인 남성의 아내에게 처벌이 내려질지 여부도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일은 현지 소셜미디어를 통해 빠르게 알려졌고, 네티즌들은 바람을 피운 남편과 내연녀가 공개적으로 죗값을 치렀다며 해당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공유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