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300℃ 견디는 소방 드론 개발…“화재현장서 1분간 비행 가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300℃ 견디는 소방 드론 개발…“화재현장서 1분간 비행 가능”

300℃까지 견딜 수 있어 화재 현장에서도 1분간 연속 비행하며 인명 구조를 도울 수 있는 무인항공기(이하 드론)가 일본에서 나왔다.

6일 NHK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일본 드론 제조업체 엔루트와 신에너지산업기술종합개발기구(NEDO)가 공동으로 내화성 드론(모델명 QC730FP)을 개발했다.

이날 도쿄 가스미가세키에 있는 NEDO 분실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다키카와 마사야스 엔루트 사장은 “하늘을 나는 소방관의 동료를 지향하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무게 6.5㎏의 이 드론은 기체를 티타늄과 마그네슘합금, 프로펠러 부분을 마그네슘합금으로 제작해 경량화를 구현했다. 거기에 내화성을 높인 특수 도료 지르코니아를 도장함으로써 300℃의 고온 환경에서도 1분간 연속 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이 드론이 화재 현장을 자세히 조사하겠다는 목표로 개발됐기 때문이다.



내화성을 300℃로 정한 이유는 소방관 방화복의 내화성 기준이 260℃인 점을 고려해 이보다 뛰어난 성능을 구현하려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이 드론은 발화원에서부터 상공 5m~10m까지 근접 비행할 수 있어 탑재된 고성능 카메라를 통해 드론을 운용하는 대원에게 선명하고 자세한 이미지를 전송한다.

사다리차가 들어가기 어려운 좁은 도로나 주택 밀집 지역 외에도 공장이나 빌딩 안에 들어가 인명을 구조하는 경로를 파악하는 등의 임무에 쓰일 수 있다.

또 야간 등의 상황에는 적외선 카메라를 더해 열원을 더욱 자세히 파악할 수 있다. 카메라 전면부 역시 단열성과 투과성을 확보할 수 있는 석영 소재의 유리를 채택, 열원의 영향을 줄이는 데 성공했다.

이런 기술을 채택함으로써, 화염 속을 연속해서 통과하는 시험에서도 기체에 손상이 발생하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대해 NEDO는 “온도가 300℃에 이르는 고온 환경에서 견딜 수 있는 드론의 실용화는 이번이 세계에서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엔루트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