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혼당한 실직자 3100억원 복권 당첨…전 부인 “관심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중년의 실직자가 얼굴도 모르는 한 시민의 선행으로 무려 3100억원 짜리 복권에 당첨된 믿기힘든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AP통신 등 현지언론은 54세 실직자인 마이크 위어스키가 무려 2억 7300만 달러(약 3100억원)의 메가밀리언 복권에 당첨됐다고 보도했다.

한순간에 인생역전을 이룬 위어스키의 행운은 그야말로 천운이 따른 사례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지난주 목요일 뉴저지 주 필립스버그에 있는 한 상점에서 복권을 구입했으나 스마트폰을 보다가 그만 잃어버리고 말았다. 집에 돌아와 아무리 찾아도 복권이 없자 위어스키는 다음날 상점에 찾아가 물었고, 이에 점원은 한 손님이 가게 바닥에서 주운 것이라며 이 복권을 돌려줬다. 바로 이후 추첨을 통해 3100억원에 달하는 당첨금을 안긴 그 복권으로, 만약 주운 사람이 그대로 가지고 있었다면 거액은 그의 차지가 될 뻔 했다.

위어스키는 "이 복권을 다시 돌려준 사람을 찾아 그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면서 "이에대한 사례는 분명히 하겠지만 정확한 액수는 비밀"이라며 웃었다. 이어 "당첨금으로 먼저 픽업트럭을 사고 집도 고치고 어머니에게 새 차를 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의 당첨 사례가 현지에서 큰 주목을 받는 또다른 이유는 지난해 10월 그가 이혼을 당했기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위어스키는 수년 간 실직 상태였으며 경제적으로 가정을 책임진 것은 전 부인인 에일린 머레이였다. 15년 간 결혼 생활을 이어온 두 사람은 결국 이혼했으며 부인 머레이는 그에게 위자료까지 지급해오고 있었다.

이에 현지언론은 머레이가 거액의 돈을 눈 앞에서 안타깝게 잃었다고 보도했지만 그의 입장은 오히려 담담했다. 머레이는 "전 남편이 나에게 거액의 돈을 준다해도 내 마음을 얻을 수 없을 것"이라면서 "나에게 돈을 줄 마음도 없겠지만 받은 생각도 없다"고 잘라말했다. 이어 "그가 좋은 사람들 속에서 누구에게도 이용당하지 않고 잘 살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