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밧줄에 엉켜 죽은 채 해변에 떠밀려온 어린 혹등고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코틀랜드 해변에 밧줄에 엉켜 죽은 길이 9m짜리 어린 혹등고래가 떠밀려왔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메트로 등 현지언론은 스코틀랜드 이스트로디언 던바어에 위치한 욘 뮤어 컨트리 공원 해변에서 혹등고래 사체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고래는 발견 당시 밧줄에 얽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트로디언 의회 대변인은 “이 고래는 약 9m 길이의 혹등고래로 아직 성체가 되기 전이었다”며 “고래는 푸른색 밧줄에 얽혀 있었으며 모처로 옮겨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스트로디언 의회는 공식 SNS를 통해 고래 사체 발견 사실을 알리며 “오늘 100만 종의 생물이 인간 때문에 멸종 위기에 처해있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며 인간의 생태계 위협 수준이 극에 달했다고 전했다.

혹등고래는 대형 고래류 가운데 인간과 가장 친숙한 고래 중 하나로 단독 생활을 하거나 2~3마리가 무리를 지어 활동한다. 갓 태어난 새끼고래는 4.5~5m 정도이며 성체는 몸길이가 11~16m에 달한다. 번식해역에서는 수컷들이 암컷을 유혹하기 위해 ‘고래의 노래’를 부르는 것이 특징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