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함께 묻어 줘” 개 주인 유언장 탓에 안락사된 견공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개 주인 유언 탓에 안락사된 견공 엠마(사진=NBC 방송)

미국 버지니아주(州)에서 자신이 죽으면 반려견을 함께 묻어 달라는 고인의 유언에 따라 건강한 개가 안락사됐다고 CNN 등 현지매체가 23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추 믹스견인 ‘엠마’는 주인 여성이 사망함에 따라 지난 3월 8일 같은 주(州) 체스터필드에 있는 한 보호시설에 맡겨졌다.



이 시설은 2주 동안 유언 집행자와 협상을 통해 엠마를 양도받아 새로운 가족을 찾아주고 싶다고 제안했다. 엠마라면 새로운 가족을 쉽게 찾을 수 있다고 시설 측은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유언 집행자는 그달 22일 엠마를 데려가기 위해 이 시설을 방문했다고 체스터필드 경찰은 밝혔다.

이에 따르면, 시설 측은 엠마를 양도해달라고 재차 요청했지만, 유언 집행자는 응하지 않았다.

결국, 엠마는 지역 내 한 동물병원으로 끌려가 안락사됐으며 현지 화장시설에서 뼛가루가 되고 말았다. 이를 담은 항아리는 유언 집행자에게 돌아갔다.

주인과 반려견을 함께 묻을 수 있을 지는 주에 따라 다르다. 버지니아주에서는 2014년부터 합법화가 돼 사람과 반려동물의 합동 매장 구획을 마련할 수 있다. 하지만 합동 매장의 경우 구획을 명시할 의무화가 있어 같은 공간에 사람과 반려견을 매장하는 사례는 인정되지 않는다.

어떤 주는 소유주의 유골을 반려동물 무덤에 매장하거나 반려동물을 주인과 함께 가족묘에 매장하는 것을 허용한다.

미국 수의사협회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법률에서는 자격을 가진 수의사 등이 동물을 안락사하는 것을 인정한다. 다만 건강에 문제가 없는 반려견의 안락사에 응하는 수의사를 찾기는 어려울 수도 있다.

사진=NBC 방송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