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탄소년단 전용기 대여료 시간당 2800만원…월드스타 답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탄소년단 전용기는 미국 뉴햄프셔주에 본사를 둔 여객기 대여 회사 PJS(private jet services group)의 여객기로 알려졌다/사진=PJS 홈페이지

▲ 유명 월드스타들의 전용기 대여를 도맡고 있는 PJS사 홈페이지에 BTS의 이름이 함께 내걸렸다/사진=PJS 홈페이지

방탄소년단(BTS)이 미국과 브라질에 이어 ‘비틀스의 나라’ 영국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25일~26일 브라질 공연을 마친 BTS는 영국 스포츠와 공연의 심장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단독 콘서트 ‘LOVE YOURSELF : SPEAK YOURSELF(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를 개최한다. 루마니아와 폴란드 등 세계 각국의 ‘아미’(ARMY, 방탄소년단 팬덤)도 BTS를 보기 위해 런던으로 집결했다.

방탄소년단의 월드투어가 절정에 이르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이동수단인 전용기에 대한 관심도 고조되고 있다. 방탄소년단 전용기는 지난해 10월 영국 오투 아레나(O2 Arena)에서 열린 단독 콘서트 이후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당시 가디언지도 방탄소년단이 미국 공연부터 이용한 전용기를 타고 영국에 입성했다는 인터뷰 기사를 내놓았다.

▲ 지난해 10월 전용기를 타고 영국을 방문한 방탄소년단(BTS)

방탄소년단은 이번 월드투어에서도 전용기로 각국을 오가는 중이다. 지난 23일 뉴욕 JFK공항을 떠나 브라질로 향하던 방탄소년단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전용기의 내부를 공개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월드투어에 필요한 장비 375t을 비행기 4대로 실어나르는 한편 유명 해외 스타들이 주로 이용하는 전용기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 PJS사 여객기 전용기를 이용하고 있는 저스틴 비버/사진=저스틴 비버 인스타그램

방탄소년단 전용기는 미국 뉴햄프셔주에 본사를 둔 여객기 대여 회사 PJS(private jet services group)의 여객기로 알려졌다. PJS는 월드시리즈챔피언십 등 대형 스포츠 이벤트는 물론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빌보드 뮤직 워드, 그래미 어워드, 골든 글로브 어워드, MTV VMAs 등 대규모 엔터테인먼트 행사에 전용기를 대여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 BTS는 지난 23일 브라질로 향하는 전세기 내부를 공개했다/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 BTS는 지난 23일 브라질로 향하는 전세기 내부를 공개했다/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그간 비욘세, 레이디 가가, 머라이어 캐리, 스팅, 이매진 드래곤스, 제이지, 저스틴 비버, 롤링 스톤즈, 뉴키즈온더블록, 리한나, 마룬5 등 수많은 월드스타가 PJS의 전용기를 이용했다. PJS는 자사 전용기를 이용한 이들 월드스타의 이름을 홈페이지에 내걸고 있는데 방탄소년단의 이름 역시 찾아볼 수 있다. PJS의 전용기 대여료는 기종에 따라 시간당 2000만 원~2800만 원까지 다양하다. 방탄소년단 전용기는 보잉 737기종으로 추정된다. 브라질에서 영국으로 이동하는 과정에도 이 전용기가 동원됐을 것으로 보인다.

북미와 남미에 이어 ‘팝의 고장’ 런던에서 유럽 정복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방탄소년단은 오는 8일 프랑스 파리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공연을 이어간다. 이후 일본에서 월드투어를 마무리하고 한국으로 돌아와 서울과 부산에서 글로벌 팬미팅을 개최한다. 특히 오는 13일 데뷔 6주년을 맞는 방탄소년단은 2주에 걸쳐 ‘방탄소년단 페스타’를 열 예정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