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명문학교 보내봐야…아이의 성공은 ‘유전자’가 결정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 유전학자가 아이의 성공 여부는 태어날 때부터 이미 결정 나 있다고 주장했다/사진=이튼칼리지 홈페이지

한 유전학자가 아이의 성공 여부는 태어날 때부터 이미 결정 나 있다고 주장했다. 저명한 교육심리학자이자 행동유전학자인 킹스 칼리지 런던 로버트 플로민 교수는 2일(현지시간) 영국 웨일스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아이의 성공은 외부의 환경적 요인이 아닌 유전자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

이날 강연에서 플로민 교수는 “비싼 돈 들여 명문 학교에 보낼 필요가 없다”면서 “아이의 성공은 유전자에 달려 있으며, 엘리트 코스를 밟는다고 유전자가 바뀌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후천적인 것보다 선천적인 것이 삶에 더 큰 영향을 미치며, 아이의 성공은 외부의 환경적 요인이나 육성(育成)이 아니라 천성(天性)이 판가름한다고 설명했다.

▲ 한 유전학자가 아이의 성공 여부는 태어날 때부터 이미 결정 나 있다고 주장했다/사진=이튼칼리지 홈페이지

플로민 교수는 그럼 왜 많은 학부모가 비싼 돈을 들여 더 좋은 학교에 보내겠느냐는 청중의 반문에 “좋은 학교가 아이를 성공으로 이끌 거라는 무조건적인 자기암시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명문 사립학교에 다니는 학생이 공립학교 학생보다 수능에 더 유리할 수 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이는 단순한 상관관계를 입증하는 것일 뿐, 명문학교와 아이의 성공 간에 인과관계가 성립된다는 증거는 아니라고 못 박았다. 명문학교 학생의 수능 평균 점수가 공립학교 학생의 점수보다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명문학교 입학이 곧 성공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쉽게 말하면 ‘될 놈은 된다’는 설명이다.



그는 명문학교의 수능 평균 점수가 높은 것은 까다로운 조건으로 ‘될 놈’들을 선발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명문 사립학교 ‘이튼칼리지’ 출신인 데이비드 캐머런 전 총리와 보리스 존슨 전 장관, 톰 히들스턴 등 저명인사들이 공립학교를 갔다 한들 성적이 나빴겠느냐는 게 플로민 교수의 주장이다. 그들이 명문학교를 나왔기 때문에 성공한 것이 아니라 애초 ‘남다른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성공했다는 얘기다.

플로민 교수는 “연간 학비가 6400만 원에 이르는 이튼칼리지를 보내기 위해 무리할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알았으면 좋겠다. 없는 형편에 무리해서 비싼 학교 보내고, 학교 따라 이사를 가봐야 아이들의 학업 성취도에는 별반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